민주노동당의 不法파업 옹호
민주노동당의 不法파업 옹호
  • 미래한국
  • 승인 2006.07.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동당, 나라 흔들려고 國會들어갔는가
어제 민주노동당은 포항지역 전문건설노동조합의 포스코 무단점거에 대해 “노동부 장관부터 현장에 가서 노동자들의 소리를 들어보라”며 불법행위를 응원했다. 북한의 남북이산가족 상봉행사 중단에 대해서는 “정부가 미사일과 대북 인도적 지원을 연계해 이런 상황을 몰고 왔다”며 남을 때리고 북을 감쌌다.일부 건설노동자의 극렬행위로 포항 전체가 파국(破局)에 직면했다. 이에 따른 지역주민과 영세상인의 민생(民生) 피해만도 엄청나다. 지난 대선 때 민노당 대통령 후보였던 권영길 씨는 “국민 여러분, 행복하십니까”라는 감성적인 말로 유권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금 포스코 사태를 놓고 정부의 ‘투항’을 요구하는 민노당은 과연 국민의 행복을 눈꼽만큼이라도 생각하고 있는가.지난해 불법 시위를 엄단해야 한다는 경찰청장을 내쫓게 했던 민노당은 이제 안보 경제 등 대한민국의 근간(根幹)을 위협하는 거의 모든 분란(紛亂)에 관여하고 있다. 노동자 농민 등 소외계층을 대변한다며 2년 전 국회에 입성한 이른바 ‘진보정당’이 오히려 이들을 이용해 사회불안을 증폭시키는 형국이다.민노당은 더 많은 국민의 행복을 위해, 일자리 하나라도 더 만들기 위해 ‘노동 기득권층’의 양보를 한번이라도 끌어낸 적이 있는가. 그러기는커녕 기업 경영권과 투자 의욕을 흔들고 국제 신인도를 깎기나 하는 정당은 반(反)국가·반국민·반국익 단체나 다름없다.민노당은 ‘외세를 물리치고, 사회주의적 이상과 원칙을 계승 발전시켜 새로운 해방공동체를 구현할 것’을 강령에 명시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인지 민노당은 민주노총과 함께 평택 미군기지 확장저지 시위에 앞장서 두 번이나 유혈충돌을 빚었다. 지난해는 민노당 대표단이 북한의 애국열사릉을 참배하면서 “당신들의 애국의 마음을 길이길이 새기겠다”는 글을 남겼다.민노당은 대한민국의 헌정(憲政)질서와 국가체제를 인정, 존중하고 지키는 정당인지, 사회불안을 부추기는 반국가단체로 치달을 것인지 국민 앞에 분명히 밝혀야 한다.<동아사설, 7.21>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