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낮은 미디어지수 보이며 순위 반등 실패... 2020년 9월 가수 브랜드평판 5위
강다니엘, 낮은 미디어지수 보이며 순위 반등 실패... 2020년 9월 가수 브랜드평판 5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0.0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다니엘 "팬들의 기대 뛰어넘기 위해 열심히 할 것“

'올해의 브랜드 대상' 방탄소년단X강다니엘X싹쓰리…유재석 활약 눈길

강다니엘이 총 브랜드평판지수 하락률을 보이며, 지난 8월에 비해 순위 한 계단 하락해 가수 브랜드평판 5위로 내려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가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8월 25일부터 2020년 9월 26일까지 빅데이터 127,284,784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강다니엘이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로, 가수 브랜드평판 분석을 통해 가수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했다”며 “지난 2020년 8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67,302,895개보다 23.92%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5위, 강다니엘 브랜드는 참여지수 766,887 미디어지수 341,876 소통지수 2,877,709 커뮤니티지수 1,582,73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569,211로 분석되었다. ​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1,066,757와 비교하면 49.68% 하락했다.

​구 소장은 “강다니엘 브랜드는 전체 3위의 소통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미디어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강다니엘 브랜드는 지난 2017년 방영한 Mnet 경연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한 가수로 현재 해체 후 솔로 활동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강다니엘은 ‘제 4회 텐아시아 톱텐어워즈(TEN Asia TOP TEN Awards·TTA)’(이하 ‘제 4회 TTA’) 한국 지역 1위의 영예를 안았다. 강다니엘은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25일까지 열린 ‘제 4회 TTA’에서 한국 지역 1위를 차지하며 3회 연속 수상을 이어갔다. 아쉽게도 3연속 대상 수상은 불발됐지만 ‘TTA 최다 수상자’라는 성과를 기록, 엄청난 인기를 입증했다. 강다니엘은 “이번 톱텐어워즈가 사상 최대 규모로 열렸다는데 가장 많은 투표 수로 국내 1위라는 대기록을 세워주신 우리 다니티 여러분께 수상의 영광을 돌리겠다.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기대 많이 해주시고, 저는 여러분의 기대를 뛰어넘기 위해 더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강다니엘이 ‘2020 올해의 남자솔로가수’로 선정돼 화제다. 지난달 28일 한국소비자포럼은 대국민 브랜드 투표를 통해 선정한 ‘2020 올해의 브랜드 대상’의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의 브랜드 대상’은 매년 대국민 브랜드 투표를 통해 한 해를 빛낸 최고의 브랜드를 선정하고 시상하는 행사로 한국소비자브랜드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소비자포럼이 주관한다. 이번 투표는 국민 55만 명이 참여,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1위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2위에 등재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이뤄졌다. 2020 올해의 브랜드 대상의 인물·문화 부문은 기초조사를 통해 47개 부문의 199개 브랜드를 1차 선별하고, 이 후보들을 대상으로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9일까지 14일간 홈페이지, 모바일을 통해 소비자 투표를 실시한 결과, 2020 올해의 브랜드 대상 인물·문화 브랜드 중 올해의 남자솔로가수 부문에서 강다니엘이 1위로 선정됐다. 뜨거운 인기를 입증한 강다니엘이 앞으로 어떤 음악적 행보를 이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9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부터 20위까지 순위는 방탄소년단, 임영웅, 블랙핑크, 아이유, 강다니엘, 영탁, 오마이걸, 이찬원, (여자)아이들, 화사, 여자친구, 제시, 정동원, 아이즈원, 세븐틴, 엑소, 장민호, 레드벨벳, 백현, 백지영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