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가을철 낚시객·낚시어선 대상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 전개
창원시, 가을철 낚시객·낚시어선 대상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 전개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0.17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6일 진해 명동 선착장 및 마산 광암 방파제 일대에서 낚시객과 낚시어선을 대상으로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했다고 밝혔다.

가을철 등산과 낚시 등 야외활동 증가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이번 캠페인에는 안전보안관 및 해상안전보안관 3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낚시객 및 낚시어선 대상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홍보 ▲해양안전사고 예방 및 쓰레기 투기 방지 홍보 ▲코로나19 위해요소 안전신문고 앱 활용 신고 등 가을철 안전사고 예방수칙 홍보 및 계도 활동을 펼쳤다.

안전보안관과 해상안전보안관 등 자원봉사자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 일환으로 2인 1조씩 현수막과 어깨띠를 착용해 선착장과 방파제 일대를 순회하며 홍보했다.

낚시객들에게 안전수칙 전단지 및 홍보물품(마스크끈) 배부를 통해 방역수칙의 가장 기본은 마스크 쓰기 임을 강조했다.

공철배 시민안전과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낮춰지긴 했지만, 바닷가는 항상 위험요소가 많아 사고로 이어질 수 있고 어선에서 다수의 지역 감염자가 발생할 수 있어 코로나19 방역·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