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정권 ‘작통권환수’, 國保法폐지 만큼 위험
盧정권 ‘작통권환수’, 國保法폐지 만큼 위험
  • 미래한국
  • 승인 2006.07.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통권 문제, 연합사해체와 미군철수 의미, 국민(國民) 생존과 직결
▲ 이정린 前 국방부 차관(예비역소장)
<편집자 주; 노무현 정권의 소위 戰時작전통제권 환수가 각계의 우려를 낳고 있다. 최근 미국마저 한국의 요구를 수용하는 외양을 보이면서 국민적 안보 불안은 가중되고 있다. 기자는 지난 27일과 28일, 국방부차관을 지낸 이정린 예비역소장을 만나 戰時작전통제권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戰時작전통제권(戰時작통권) 환수’라는 것은 애시 당초 있을 수 없는 개념입니다. 말 자체가 잘못된 표현이죠. 환수(還收)라는 단어는 ‘도로 거둬 들인다’는 뜻입니다. 즉 미국이 모두 가지고 있던 戰時작통권을 한국이 돌려받겠다는 것이죠. 그러나 실제 戰時작통권은 韓美양국이 50대 50으로 공동 행사합니다. 같이 가지고 있던 戰時작통권을 환수할 수는 없는 것이죠. 결국 정부가 추진 중인 戰時작통권 환수는 ‘공동(共同)행사하던’ 미국을 빼고, 한국이 ‘단독(單獰)행사하겠다’는 것에 불과합니다.” 이정린(李廷麟) 前 국방차관(琅 육사동창회장, 성우회 정책부장)은 소위 ‘戰時작통권 환수’를 ‘戰時작통권 단독행사’라고 정의 내렸다. 합참 전략기획국, 육본 작전참모부장, 국방부 기획관리실장 등 작전·기획 계통에서 잔뼈가 굵어 온 이 前차관은 “‘戰時작통권 단독행사’를 ‘戰時작통권 환수’라고 표현하는 것은 마치 戰時작통권을 이대로 두면 국가의 ‘自主怯’이나 ‘自尊心’이 훼손당하는 것인 양 국민을 오도시키는 것”이라며 “‘戰時작통권 단독행사’는 이를 운용해 온 韓美연합사를 해체하겠다는 말일 뿐”이라고 말했다.“한미동맹은 1978년 이래 韓美연합사 체제로 운용돼 왔습니다. 형식적으로 연합사 사령관은 주한미군사령관이 맡고 있죠. 그러나 연합사의 모든 권한은 한국과 미국, 공동 관리 하에 있습니다. 전쟁이 날 경우를 상정한 戰時작통권도 마찬가지죠. 韓美 양국 대통령으로부터 지침을 받아 역시 양국 국방장관 협의를 거쳐 행사됩니다. 연합사 사령관이 미군장성이라고 해서 미군이 마음대로 戰時작통권을 행사할 수 없게끔 제도화돼 있죠. 결국 ‘戰時작통권 단독행사’, 소위 ‘환수’는 국가의 자주성이나 자존심과 무관한 사안입니다. 韓美가 戰時작통권을 공동으로 행사해 온 시스템인 韓美연합사를 해체하겠다는 것에 불과하죠.”軍전문가들 역시 戰時작통권 문제는 국가 주권(主權)과 무관한 사항이라고 입을 모은다. 그러나 국내 시민사회단체를 장악하고 있는 소위 민족해방(NL) 계열 운동권들은 “한국이 미국의 식민지로 지배받아왔으며, 그 대표적 사례가 戰時작통권이고, 戰時작통권 환수를 통해 미군을 철수하자”고 선동해왔다. 그리고 주체사상, 즉 金日成주의의 이념적 세례를 받은 386운동권과 이들에 둘러 쌓인 盧武鉉 대통령은 취임 이후 戰時작통권 독자행사, 소위 ‘환수’를 강력히 추진해왔다. 결국 戰時작통권 환수라는 것은 태생적으로 左?이념의 부산물인 셈이다. 이 前차관은 “한국이 정략적 또는 이념적 이유로 戰時작통권을 독자 행사하고 이로 인해 韓美연합사가 해체될 경우, 전쟁억지력은 약화되고 안보위협만 높아질 뿐”이라고 말했다.“현재 연합사 체제에서 전쟁이 벌어지면, 69만 명의 병력, 항공기 2000여 대, 함정 160여 척 등이 미국으로부터 증원(增員)됩니다. 또 한국군은 탄약, 유류 등 군수품도 6개월 정도면 바닥이 나기 때문에 6개월 이후 군수지원도 연합사가 담당하죠. 평상시에도 전략정보의 100%, 전술정보의 70% 이상을 주한미군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연합사를 해체하면 어떻게 될까요? 韓美가 독자사령부를 구성한다 해도 戰時증원병력이나 戰時군수지원은 기대하기 어려워집니다. 결국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던 힘이 사라져, 전쟁위협만 높아지는 것입니다” 戰時작통권 독자 행사와 韓美연합사 해체는 ‘주한 美지상군 철수’와 같은 의미로 볼 수 있다. ‘외국군 장성의 지휘 하에 自國 군대를 두지 않는다’는 미군의 확립된 전통을 볼 때, 戰時에 한국군 장성의 지휘를 받도록 美지상군을 주둔시켜 둘 리 없기 때문이다. 최근 논의된 바와 같이 韓美양국이 연합사령부를 없애고 독자사령부를 만든다 해도, 한반도라는 좁은 지역에서 엄청난 火力밀도를 가진 양국 군대가 따로 전쟁한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따라서 한국의 戰時작통권 독자행사가 확정될 경우, 미국은 ‘美軍전면철수’ 또는 ‘지상군은 철수시키고, 해·공군 위주로 측면 지원하는 형태’로 동맹을 변화시킬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들이 戰時작통권 독자행사=韓美연합사해체=주한美지상군철수의 등식을 적용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 “戰時작통권 독자행사는 결국 미군철수를 가속시키고, 한미동맹을 파괴하고 말 것입니다. 어떤 면에서 보면 戰時작통권 독자행사, 소위 ‘환수’는 국가보안법보다 더 중요한 문제입니다. 국가의 안전 그리고 국민의 생존과 직결된 사?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