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사천바다케이블카' 안전한 여행 위한 비상 방역 돌입
사천시, '사천바다케이블카' 안전한 여행 위한 비상 방역 돌입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0.2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사천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박태정)은 코로나19 방역체제가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사천바다케이블카 방문객이 증가할 것을 대비해 안전한 케이블카 여행을 위한 비상 방역 관리에 돌입했다.

실제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조정된 지난 12일에 케이블카 방문객이 평소보다 평균 2배 이상이 증가했으며 단체 관광버스도 다녀갔다.

그에 따라 공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 방역체계에 돌입했다. 단체 버스가 도착하면 손님이 하차하기 전 버스 내에서 열 체크를 해 손님 중에 37.5도 이상이 한명이라도 있으면 버스를 그대로 돌려보낼 방침이다.

또한 방문객 모두 UV-C 자외선·적외선으로 각종 바이러스를 100% 살균하는 무균 소독기를 필수로 거쳐야만 케이블카 출입이 가능하고, 탑승장에는 열 감지 화상 카메라로 방문객 상태를 체크한 후 열이 없는 손님들만 입장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 않은 방문객은 출입이 제한되며, 거리 두기의 하나로 탑승 대기 선을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케이블카 직원이 수시로 안내하고 있다.

한편 사천바다케이블카는 매주 금·토요일에 야간운행을 시작하면서 전체 운영 시간이 변경됐다.

평일인 월∼목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금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토요일과 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일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행하고 매표는 운행종료 1시간 전에 마감된다.

이와 함께 오는 23일과 24일 이틀간 '야간운행 기념 케이블카 탑승순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후 6시 이후 100, 200, 300번째 탑승하는 고객 총 3명에게 100만원 상당의 공기청정기를 증정한다.

박태정 이사장은 "우리 케이블카는 매회 건물 전체 소독을 하고 손이 닿는 부분은 수시로 표면소독을 하는 등 빈틈없이 방역 관리를 하고 있으니 안심하고 많은 방문 바란다"며 "여러분도 마스크 필수 착용, 거리 두기 대기선 지키기, 오염된 손으로 눈·코·입 만지지 않기 등 개인 생활수칙을 잘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