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평판지수와 순위 모두 폭등하며 ‘순위권’ 입성... 2020년 10월 CEO 브랜드평판 3위
윤종규, 평판지수와 순위 모두 폭등하며 ‘순위권’ 입성... 2020년 10월 CEO 브랜드평판 3위
  • 김예지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0.2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규의 푸르덴셜 인수가 '신의 한수'...KB금융, 3분기 순익 1조 넘겼다
윤종규-허인 체제 1년 더…KB금융, 사업다각화로 리딩금융 굳힌다

KB금융 윤종규가 압도적 평판지수 상승률을 확보하며 지난 9월 대비 9 계단 순위 상승해 CEO 브랜드평판 3위로 올라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020년 9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11일까지의 62명 CEO 브랜드 빅데이터 880,034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KB금융 윤종규가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 사회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브랜드 평판분석을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고 한국브랜드모니터 소비자위원이 진행한 채널평가도 포함하였다”며, “지난 9월 CEO 브랜드 빅데이터  753,731개와 비교하면서 16.76%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3위,  KB금융 윤종규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28,171  소통지수   25,562  커뮤니티지수   15,71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9,449로 분석되었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16,132와 비교하면 330.50% 상승했다.

구 소장은 “윤종규 브랜드는 2위의 미디어지수와 3위의 커뮤니티지수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CEO 브랜드 중 제일 높은 평판지수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KB금융 그룹이 푸르덴셜생명을 인수한 후 3분기 1조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자신의 3연임을 위해 푸르덴셜생명을 인수한다는 따가운 시선에도 불구하고 인수를 밀어붙인 것이 신의 한수가 됐다는 평가이다. 

더불어,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과 허인 KB국민은행장이 나란히 3연임에 사실상 성공했다. 지난 20일 KB금융은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 추천위원회를 열고 허 행장을 차기 국민은행장 후보로 선정했으며 허 행장은 다음 달 은행장후보추천위원회의 심층 인터뷰 등을 거쳐 3연임이 최종 확정된다고 전달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CEO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삼성 이재용이 수개월 째 1위를 지키고 있다”며 “SK 최태원, KB금융 윤종규, 셀트리온 서정진, LG 구광모 모두 높은 평판지수 상승률을 보이며 순위 상승해 각각 순차적으로 2위에서 5위를 기록했다”고 평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