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치매 어르신 '스마트지킴이' 무상 지원으로 실종 예방
관악구, 치매 어르신 '스마트지킴이' 무상 지원으로 실종 예방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0.29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치매 환자 실종 사고에 대비해 '스마트 지킴이'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회 위험이 높은 치매 어르신의 실종을 예방하고, 실종 시 신속한 발견으로 가정으로의 안전한 복귀를 돕기 위함이다.

'스마트 지킴이'는 치매 어르신이 시계처럼 손목에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제작된 위치 추적기(GPS)로 보호자가 모바일 앱을 통해 착용자의 위치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활동 범위의 특정 구역을 안심존으로 설정해 착용자가 해당 구역을 이탈할 시 알림 문자를 실시간으로 전송하며, 응급 상황 발생 시 착용자 본인이 버튼을 눌러 SOS 호출을 할 수도 있다.

구는 올해 10월까지 총 47명을 지원했으며, 관악구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 어르신 또는 보호자가 신분증과 스마트폰을 지참해 치매안심센터로 방문하면 무상 지원을 예약·신청할 수 있다.

한편 관악구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우수 프로그램 운영기관으로 2020년 제13회 치매 극복의 날 보건복지부장관 유공 표창을 받았으며, 어르신 실종 예방을 위한 배회인식표 제공 및 지문 사전등록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치매 어르신의 실종 예방과 실종 시 신속한 발견과 복귀에 스마트 지킴이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모두가 행복한 관악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