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경전선 폐선구간' 알프스 하동의 새 랜드마크 탄생
하동군, '경전선 폐선구간' 알프스 하동의 새 랜드마크 탄생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1.18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반세기 동안 경상도와 전라도를 이어주던 경전선 하동읍 폐선 구간이 알프스 하동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탄생했다.

하동군은 2017년 폐선된 경전선 하동읍 구간의 공원화 사업을 위해 지난해 1단계 사업을 마무리한 데 이어 덕천빌딩∼섬진철교 2단계 구간이 완공됨에 따라 하동읍 시가지를 연결하는 폐철도 공원화 사업이 준공됐다고 18일 밝혔다.

경전선은 남해안을 동서로 횡단하는 총연장 300.6㎞로, 영남과 호남을 연결해 상호 교류와 균형적인 지역발전에 일조하고자 1968년 경상도와 전라도의 첫 글자를 따 경전선이라는 이름으로 건설됐다.

이후 약 반세기 동안 운행해오다 2016년 7월 14일 마지막 운행 기념식을 하고 그 역할을 복선 경전선에 넘겼다.

이에 따라 군은 옛 하동역∼섬진철교 구간을 군민의 휴식공간으로 제공하고자 국토교통부의 철도부지 무상 활용을 통해 1단계로 38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옛 하동역∼덕천빌딩 1천70m와 섬진철교 450m 구간의 공원화 사업을 지난해 9월 준공했다.

군은 이어 17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난 1월부터 덕천빌딩∼섬진철교 815m의 2단계 사업에 착수해 당초 연말 완공보다 한 달여 앞당겨 마무리했다.

2단계 사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옛 하동역∼섬진철교 2천335m를 연결하는 녹색공간을 조성해 군민의 휴식공간 제공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은 물론 하동읍의 정주 여건 개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사업 구간에는 길 양옆과 법면 등에 금목서·은목서·가시나무·대왕참나무·소나무·이팝나무 등 교목 667그루와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피우는 초화류도 심어 하동의 새로운 관광지로도 손색이 없다.

군 관계자는 "경전선은 역사가 있는 상징적인 곳으로서 사업이 원활히 이뤄져 알프스 하동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