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새로운 펀드 출시하며 순위 유지... 2020년 11월 자산운용 브랜드평판 2위
미래에셋자산운용, 새로운 펀드 출시하며 순위 유지... 2020년 11월 자산운용 브랜드평판 2위
  • 김예지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1.2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차이나과창판펀드 출시
내달 어린이 온라인 미래창의교육
‘스마트 리플렛’ 2020 핀업디자인어워드 수상

미래에셋자산운용이 3개월 연속 자산운용 브랜드평판 2위의 자리를 유지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020년 10월 12일부터 2020년 11월 12일까지의 45개 자산운용사 브랜드 빅데이터 21,422,655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며, “지난 2020년 10월 브랜드 빅데이터 23,726,762개와 비교하면 9.71% 줄어들었다”고 평판했다.

또한 구 소장은,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은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의 출처와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 이슈에 대한 커뮤니티 확산, 콘텐츠에 대한 반응과 인기도를 측정할 수 있으며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하였다”고 덧붙였다. 

2위, 미래에셋자산운용 ( 대표 김미섭, 서유석 ) 브랜드는 참여지수 1,013,949    미디어지수  579,997  소통지수  258,408  커뮤니티지수   152,226  사회공헌지수   14,22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18,802로 분석되었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2,487,715와 비교하면 18.85% 하락했다.

구 소장은 “미래자산운용은 우수한 미디어지수와 소통지수를 기록했다”며, 이어 “사회공헌지수를 제외한 나머지 세부지수(커뮤니티지수와 참여지수)에서도 2위의 점수를 이끌어내며 높은 평판지수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중국 상하이거래소 과학혁신판에 상장된 상위 50개 종목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 '미래에셋차이나과창판펀드'를 출시한다. 과학혁신판은 중국 내 기술 혁신기업의 자본조달을 위해 개설된 증권시장으로 차세대 IT 기술, 신소재, 신에너지, 바이오, 첨단장비 제조 등의 첨단산업 기업들이 상장되어 있다. 미래에셋차이나과창판펀드는 스타50 인덱스의 주요 종목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유아 및 초등학생을 위한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 '미래에셋자산운용과 함께하는 우리아이 미래창의교육'을 진행한다. 미래에셋 우리아이 미래창의교육은 엔트리, 파이썬 등의 코딩교육, 아두이노를 활용한 메이커교육으로 사물인터넷이나 VR 같은 디지털기술을 활용한다. 이어 교육뿐만 아니라 놀이와 체험으로 배우는 경제교실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이어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디자인 공모전 ‘2020 핀업 디자인 어워드’에서 자사 스마트 리플렛이 본상을 수상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완성도 높은 일관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통해 일러스트 이미지 위주로 제작해 고객의 눈높이에 맞게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인 점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11월 자산운용사 브랜드평판 1위부터 30위까지 순위는 메리츠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 이지스자산운용, KB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한화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 현대자산운용, 유진자산운용, 신영자산운용, KTB자산운용, 브이아이자산운용, NH아문디자산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BNK자산운용, 흥국자산운용, 트러스톤자산운용, 피델리티자산운용, 멀티에셋자산운용, 삼성액티브자산운용, 베어링자산운용, 하나UBS자산운용, 코레이트자산운용, IBK자산운용, HDC자산운용, 칸서스자산운용, 우리자산운용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