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미나, 우수한 미디어지수 획득하며 ‘톱15’ 진입... 2020년 1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5위
트와이스 미나, 우수한 미디어지수 획득하며 ‘톱15’ 진입... 2020년 1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5위
  • 장현하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1.2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요광장' 미나 "무인도 간다면 반려견과 함께"

트와이스 미나 컴백 티저..블랙 드레스+무르익은 눈빛

트와이스 미나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상승률을 보이며, 지난 달에 비해 순위 마흔 네 계단 상승하여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5위로 올라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걸그룹 개인 535명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10월 14일부터 2020년 11월 14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139,856,62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트와이스 미나가 1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지수는 걸그룹 개인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며 “지난 2020년 10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 75,469,921개와 비교하면 85.31%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15위, 트와이스 미나 브랜드는 참여지수 491,065 미디어지수 565,665 소통지수 321,958 커뮤니티지수 844,53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223,218로 분석되었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426,240과 비교해보면 421.59% 상승했다.

구 소장은 “트와이스 미나는 높은 미디어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소통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트와이스 미나는 지난 2015년 타이틀 곡 ‘우아하게’로 데뷔한 걸그룹 트와이스의 서브보컬과 메인댄서이다. 트와이스는 ‘Feel special’, ‘TT’, ‘Likey’, ‘Cheer up’, ‘Fancy’, ‘YES or YES’, ‘What is Love?’, ‘Dance The Night Away’, ‘MORE & MORE’ 등의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트와이스의 미나가 무인도에 가게 된다면 강아지와 함께 있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는 미나 사나 쯔위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미나 사나 쯔위와 DJ 정은지는 트와이스의 곡 'Dance The Night Away'를 함께 들었다. 미나는 "우리의 유일한 여름 노래다. 멤버들도 다들 이 곡을 좋아한다"고 했다. DJ 정은지는 '댄스 더 나이트 어웨이'에 대해 "무인도에 표류된 콘셉트"라고 말하며 미나에게 "무인도에 꼭 가져가고 싶은 한 가지가 있다면 뭐냐"고 물었다. 질문을 받은 미나는 "본가에서 키우는 강아지를 데려가고 싶다. 외롭지 않을 것 같다"고 답하며 미소 지어 팬들의 반응이 뜨겁다.

이어 트와이스 미나가 컴백 앨범 티저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미나는 지난 달 19일 0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콘셉트 필름과 개인 이미지, 개별 사진 등을 공개했다. 미나는 만개한 꽃들 사이에서 블랙 드레스를 입고 무르익은 눈빛을 전한데 이어, 흑백 이미지에서는 의자에 올라탄 포즈로 시크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트와이스는 오는 26일 신보와 타이틀 곡 'I CAN’T STOP ME'(아이 캔트 스톱 미)를 발매한다. 새 앨범 티저에는 올해 6월 발매된 'MORE & MORE'와의 유기적 요소가 도드라져 있다. 순수한 느낌과 매혹적인 분위기를 동시에 선보인 'MORE & MORE' 콘텐츠를 통해 새로운 감각을 깨우쳤음을 나타낸 트와이스가 이번에는 한층 과감하고 강렬한 모습으로 서사를 확장시키고 있어 팬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2020년 1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69% 하락, 브랜드이슈 361.91% 상승, 브랜드소통 2.96% 하락, 브랜드확산 163.63% 상승했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