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캐슬, 참여지수 높아지며 브랜드 순위 상승... 2020년 11월 아파트 브랜드평판 5위
롯데캐슬, 참여지수 높아지며 브랜드 순위 상승... 2020년 11월 아파트 브랜드평판 5위
  • 김예지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1.24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 11월 분양
‘DMC 롯데캐슬 더퍼스트’,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상도역 롯데캐슬, 추가부담금 없다…조합원과 약속 지켜"

롯데캐슬이 소폭의 평판지수 하락률을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월 대비 한 계단 순위 상승하며 아파트 브랜드평판 5위로 올라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020년 10월 17일부터 2020년 11월 17일까지의 24개의 국내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18,453,476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롯데캐슬이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아파트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10월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20,608,458 개와 비교하면 9.58%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소비자와 브랜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계분석으로 측정된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하였다”고 덧붙였다. 

5위, 롯데건설 롯데캐슬 브랜드는 참여지수 575,830  미디어지수  189,446  소통지수   370,838   커뮤니티지수   167,06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03,178로 분석되었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1,354,022와 비교하면 3.76% 하락했다.

​구 소장은 “롯데캐슬은 4위를 기록한 참여지수를 제외한 나머지 세부지수에서는 모두 ‘상위권’ 중 제일 낮은 점수를 얻었다”고 평판했다. 

롯데건설이 오산시 원동에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를 분양한다. 11월말 분양하는 이 단지는 오산시 최초의 롯데캐슬 브랜드 아파트이자, 2300여 세대 매머드급 대단지이며 지하 3층~지상 최고 23층, 18개 동, 전용면적 65~173㎡, 총 2339세대 규모로 조성되었다.  

또한, 롯데건설은이 2020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DMC 롯데캐슬 더퍼스트’의 공공보행통로 디자인이 국가기술표준원장상을 수상했다. ‘2020 굿디자인 어워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 선정 제도이다. 관계자는 "롯데건설의 ‘리조트밸리’가 공공보행통로에 다양한 수경시설과 휴게시설이 어우러져 ‘여행 같은 삶의 공간’을 구현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8일 서울 동작구 ‘상도역 롯데캐슬’ 조합 총회가 열렸다. 내년 1월 말 준공 예정인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20층, 13개 동, 950가구 규모다. 대출 이자, 조경 특화비 등으로 사업 원가가 급증해 조합원에게 1억~2억원의 추가 부담금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김 회장은 고민 끝에 조합원과의 약속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으로 모든 추가 비용을 당사가 부담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기 분석한 2020년 11월 아파트 브랜드평판 1위부터 24위까지의 순위는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아이파크, 자이, 롯데캐슬, 래미안, 더샵, e편한세상, 더 플래티넘, 데시앙,  서희스타힐스, SK뷰, 우미린, 호반베르디움, 한라비발디, 하늘채, 동문굿모닝힐, 포레나, 센트레빌, 위브, 코아루, 리슈빌, 벽산블루밍, 스위첸 순으로 분석되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