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미스트테크놀로지, 실내 공기 소독용 살균소독제 출시
바이오미스트테크놀로지, 실내 공기 소독용 살균소독제 출시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1.2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5년 설립 이후 우수한 기술력을 토대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는 친환경소독 전문기업 바이오미스트테크놀로지(대표 최유나)가 ‘바이오미스트 공기 세균지우개’를 출시했다.

국내 최초 실내 미세먼지 및 공기 속 유해 세균에 특화된 공기 살균소독제인 ‘바이오미스트 공기 세균지우개’는 중국 베이징과 한국 서울의 대기 속 유해 세균이 83% 일치한다는 내용의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및 한중일 연구팀의 ‘공기로 운반되는 유해 세균의 분포’에 대한 공동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여기에 국내 유일 정부에서 인증받은 바이오미스트 ‘친환경 소독 신기술(NeT)’ 레시피를 적용해 분사하는 것만으로도 공기 속 세균 살균과 실내 미세먼지 속 세균 제거 및 농도 저감, 코로나 바이러스 소독의 세 가지 효과를 한번에 누릴 수 있다.

실제 국가공인시험기관을 통해 99.9% 살균력 검증은 물론 국립대 연구소의 추가 시험을 통해 ‘뿌리는 즉시 99.99% 살균 효과’ 및 ‘24시간 후 99.99% 유지 효과’에 대한 검증을 받았으며, 환경부로부터 공기 소독용 살균제로서 안전성을 승인받았다. 아울러 대장균과 녹농균, 황색포도상구균과 같은 생활균에 대한 99.9% 살균 효과도 가지고 있어 실내 공기 중은 물론이고, 가구와 침구, 반려동물 용품 등 다양한 용품에도 활용할 수 있다.

차아염소산이나 CMIT/MIT, 계면활성제 등과 같은 유해 성분 또한 일절 포함하지 않아 밀폐된 실내공간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는 전성분이 순수 허브 정유와 곡물 발효 에탄올, 정제수 단 3가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계보건기구 WHO와 정부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소독제로 권장하는 에탄올 농도 70% 이상을 희석제로 사용했기 때문이다.

바이오미스트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질수록 실내 공기질 관리법에 대한 우려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쾌적하고 안심할 수 있는 공간을 원한다면 언제 어디서나 바이오미스트 공기 세균지우개를 사용해보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바이오미스트테크놀로지는 친환경 소독 특허 기술 외 30여 종의 지적재산권을 보유한 업계 선도 기업으로, 국립중앙도서관과 국립박물관, 국가기록원 등 국내 기관과 유럽과 중동, 아시아 등 해외의 주요 정부기관에 문화재 및 기록물 보호를 위한 소독 장비와 천연 약제를 공급하고 있다.

유네스코와 오만 국가기록원장으로부터 감사패, 감사장 등을 받았으며, 환경부, 지식경제부, 산업자원부, 행정자치부 장관 등으로부터도 표창장을 수상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