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탈북자 단체 `대북삐라`살포 중단 요구
통일부, 탈북자 단체 `대북삐라`살포 중단 요구
  • 미래한국
  • 승인 2006.09.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인권단체의 ‘반(反)김정일 전단 살포’ 이후
북한, `6.4합의서` 위반 주장하며 수거된 삐라 제시 1일 본지가 최초 보도한 북한인권단체의 ‘반(反)김정일 전단 살포’ 기사 보도 이후 정부가 남북 간 합의 정신을 들어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통일부는 1일 “북측이 작년 8월부터 우리 측이 6.4 합의서를 위반하고 있다며 강력히 항의했다"면서 "증거를 제시하라는 우리 측 요구에 북측이 지난달 10일 연락장교 접촉을 통해 수거된 전단들을 전달해 왔다"고 밝혔다.통일부는 “북측에서 받은 전단은 4∼5가지 종류로 수백 장에 이른다”면서 “전단에 적혀있는 단체는 북한민주화운동본부와 기독북한인연합 등 2곳이며 이 단체들도 이를 시인했다”고 말했다.통일부는 또 “대북 전단 살포를 규제하는 국내법적 근거는 없지만, 이 같은 행위가 남북 합의 사항 이행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고, 관계 악화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며 중지할 것을 촉구했다.남북은 2004년 6월 4일 제2차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6.15 공동선언 4주년이 되는 그해 6월 15일부터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방송과 게시물, 전단 등을 통한 모든 선전활동을 중지하기로 합의했다.한편, ‘반(反)김정일 전단’을 살포한 박상학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사무국장은 이날 <프리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대북 전단 살포는 정부와는 아무런 상관없는 일로 앞으로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필재 기자 spooner1@freezonenews.com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