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자색케일 대량 재배 첫 성공
해남군, 자색케일 대량 재배 첫 성공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1.24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군의 농업회사법인에서 자색케일 대량 재배에 성공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해남군 황산면 자색드림(대표 한국진)은 올해 처음으로 2천300여㎡(700여 평)에 자색케일을 재배, 첫 수확을 앞두고 있다.

자색 케일은 일반적으로 초록인 케일에 비해 보라색을 가진 케일로, 케일의 각종 영양소는 물론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하게 함유된 점이 특징이다.

케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고의 채소라고 평가한 슈퍼푸드로 명성을 얻고 있으며,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의 경우 10월 첫째 주 수요일을 '케일의 날'로 지정할 만큼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디톡스 열풍과 함께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는 채소 중 하나이다.

국내에서 자색케일 대규모 재배는 처음으로, 온화한 기후로 동절기 냉해가 없는 해남에서 겨울 대체작목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이고 있다.

수확기 자색케일은 높이 약 50㎝, 무게는 3㎏ 내외까지 자란다.

병충해와 추위에도 강한 내성을 가지고 있어 내년 1월까지 노지에서 버틸 수 있다.

현재 재배 물량은 계약재배를 통해 전량 출하될 예정으로, 비트와 자색 당근, 자색 배추 등 자색이 특화된 농산물도 함께 재배해 컬러 마케팅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

한국진 대표는 "오랜 장마로 정식 시기가 다소 늦어졌지만 해남에서 충분히 성공 가능성이 높은 작목임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자색 농작물 재배를 확대해 특화작목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