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글 "트랭글GPS, 2030연령층 회원증가율 높아져"
㈜비글 "트랭글GPS, 2030연령층 회원증가율 높아져"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1.3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산행통계, (주)비글

포스트코로나 시대로 2030세대 '등린이'들이 가파르게 증가했다.

전국의 148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트랭글GPS’의 운영사 ㈜비글은 지난 2019년 대비, 2030연령층의 회원증가율이 350%를 넘었고 주간 활동량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2030세대 등린이들의 가장 큰 특징은 산행 시간이 중년층에 비해 짧고, 날씨와 조망권에 민감하다는 점이다. 평균 산행시간이 5시간을 넘지 않고 산행 중 평균 48분의 휴식을 취하며, 정상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23분을 넘지 않아 중년층에 비해 짧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93%이상이 맑은 날씨에 산행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산은 지하철과 인접한 등산로를 이용하여 왕복 6.6km 이내의 조망권이 우수한 바위 산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석은 트랭글 회원 중 2020.01.01~2020.07.30 사이 활동한 1980년~1999년생을 대상으로 이루어졌으며, 서울과 경기지역의 산을 이용한 41,129명에 대한 126,261개의 GPS트레킹 데이터 분석을 통한 결과다.

서울·수도권 2030이 선호하는 산 방문 분포도, (주)비글

㈜비글(대표이사 장치국) 트레킹빅데이터센터는 이러한 결과에 대한 주 요인으로, 전국 대학교의 등교일수가 줄어 2030세대의 평일 시간적인 여유가 많았던 상황과 코로나19로 인해 실내운동에 대한 부담, 여행자제와 함께, 에슬레져 스타일의 트레킹 사진이 SNS를 중심으로 공유가 이루어진 것이 등린이 증가의 이유로 분석했다.

㈜비글의 안옥연 부사장은 "향후 트랭글의 운동데이터와 인바디의 체성분데이터, 케이웨더의 환경데이터를 융합하여 코로나 이후 개인의 면역력증진과 건강관리를 위한 데이터와 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운동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글은 전국의 걷기, 뛰기 운동코스와 인기둘레길, 등산로, 자전거코스에 대한 이용패턴, 코스혼잡도를 분석할 수 있는 트레킹 빅데이터(3,000만개의 사용자 운동코스와 80억개의 위치기반 데이터, 전국 통신감도데이터)를 이미 확보하고 있으며 트랭글, 올댓스탬프를 통해 매일 6만km의 운동, 여행동선 데이터를 생산하여 2019년부터 산림빅데이터플랫폼의 트레킹빅데이터센터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