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역시, 야간경관 조명 밝혀...희망의 불빛으로 물들다
대구광역시, 야간경관 조명 밝혀...희망의 불빛으로 물들다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2.03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광역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도심 주요 공원인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가로변 등에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아름다운 빛을 밝혀 새로운 희망을 전한다.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2·28기념중앙공원 가로변에 설치된 하트 조명과 하트 터널, 수목은하수, 종각네거리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문자가 화려한 빛으로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설치된 경관조명은 지난 12월 1일 점등을 시작으로 내년 2월 중순까지 연말연시 동안 대구를 아름다운 빛으로 물들여 밝고 생동감 있는 도시 이미지를 연출할 예정이다.

점등 시간은 오후 6시부터 밤 11시까지이며, 가족, 연인들의 밤 데이트 장소와 드라이브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아름답게 빛나는 야간경관 조명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됐으면 한다"며 "힘겨웠던 한해지만 잘 마무리 하시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