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對北수교 반대여론 높아져
日, 對北수교 반대여론 높아져
  • 미래한국
  • 승인 2002.10.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피랍 일본인 사망 해명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북한과 국교정상화 교섭 재개에 반대하는 일본인들이 크게 늘고 있다. 마이니치(每日) 신문이 7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납치문제를 우선 해결하고, 수교교섭 재개는 늦춰야 한다’는 의견이 48%였다. 반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와 김정일의 정상회담 직후 각종 조사에서 약 70%에 달했던 ‘수교교섭 재개 찬성응답’은 43%로 줄어들었다. 같은 날 아사히(朝日) 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 역시 비슷하다. 정상회담 직후 이 신문 여론조사에서 58%였던 교섭 재개 찬성론은 44%로 줄었다. 두 신문은 여론이 부정적으로 돌아선 이유를 ‘북한의 부실한 해명’에서 찾았다. 지난달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이뤄진 일본 정부조사단의 방북결과로 ‘북한은 신용할 수 없는 나라’라는 인식이 확산됐기 때문이란 해석이다. 아사히 여론조사에 따르면 북한이 전달한 설명에 대해 88%가 ‘믿을 수 없다’고 답한데 반해‘믿을 수 있다’는 답변은 3%에 그쳤다. 일본 언론들은 피랍사망자들에 대한 북한의 설명에 대해 ‘한 곳도 아닌 여러 곳에 있던 사망자 8명중 7명의 묘소가 95년에 전부 유실됐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는 등의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피랍자 가족들도 “대단히 자연스럽지 못하며 전혀 신용할 수 없다”고 분노하고 있다. 그동안 북한에 우호적이었던 사민당에 불만을 제기하면서 탈당한 의원도 생겼다. 다지마 요코(田嶋陽子) 참의원은 “북한에 대한 당의 자세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7일 탈당계를 제출했다. 한편 일본 정부가 10월 중 교섭재개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8일 일본 경찰이 납치피해자 4명을 추가로 인정, 대북수교 반대여론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지난 78년 나가타현에서 행방불명된 소가 히토미(43) 모녀 등 4명이 납치 피해자로 추가 인정됨으로써 일본 정부가 공식 인정한 납북피해자는 15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