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산청곶감 '고종시' 5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 과일 선정 쾌거
산청군, 산청곶감 '고종시' 5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 과일 선정 쾌거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2.0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 산청 곶감의 원료 감인 '산청 고종시(떫은감)'가 5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 과일에 선정됐다.

산청군은 4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대표 과일 선발대회'에서 유용석(단성면) 씨가 출품한 고종시가 산림 과수 분야 최고상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최우수상), 진말계(시천면) 씨는 산림청장상(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또 이청해(생비량면) 씨가 출품한 밤(대보)은 장려상인 국립산림과학원장상을 수상했다.

올해는 봄 냉해에다 긴 장마와 태풍까지 겹쳐 전국적으로 떫은감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산청지역은 타지역보다는 작황이 양호한 편이다.

농촌진흥청이 제공하는 토양·농업환경 정보 포털 '흙토람'에 따르면 산청군은 사양토와 양토, 미사질양토가 98.2%를 차지하고 있어 고종시의 재배지로 최적지임을 알 수 있다.

게다가 산청곶감은 지리산이라는 자연조건을 십분 활용한 가공기술의 발달로 일반적인 곶감에 비해 비타민C의 함유량이 2배에서 최대 20배까지 많아 겨울철 으뜸 간식으로 손꼽힌다.

특히 최근 국립산림과학원의 연구 결과에 의하면 곶감이 인지기능 개선 효과가 있다는 사실도 알려져 곶감 소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산청군은 생산 농가를 대상으로 꾸준히 전문 생산교육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친환경 유기질 퇴비 공급 등 고품질 임산물 생산에 힘쓰고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산림 과수 분야에는 떫은 감과 밤, 호두, 대추 4개 품목의 대표 과일이 있다"며 "산청군의 고종시와 밤이 대표 과일로 선정된 것은 우리 임산물이 전국 최고의 품질임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지리산의 맑고 차가운 날씨와 낮은 습도 덕분에 올해 산청곶감의 품질이 매우 우수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내년 1월 7일부터 17일까지 11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제14회 지리산 산청곶감축제'를 통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 많은 분이 대한민국 대표 곶감의 맛을 즐겨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대표 과일 선발대회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과수농협연합회가 주관하는 '2020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의 가장 큰 시상 행사다. 올해는 비대면으로 개최됐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