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스 침대, ‘난연 매트리스’ 특허 취득..."화재 시 골든타임 확보 가능"
시몬스 침대, ‘난연 매트리스’ 특허 취득..."화재 시 골든타임 확보 가능"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1.01.1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몬스 침대(대표 안정호)가 ‘난연 특성을 갖는 매트리스’ 특허를 취득했다. 시몬스는 지난 2018년 국내 최초이자 유일의 불에 잘 타지 않는 ‘난연 매트리스’를 선보인 바 있다.

시몬스 침대는 국내 침실 화재 안전기준이 제정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도 선제적으로 난연 매트리스 개발·출시하고 특허 출원까지 마치는 등 침실 안전문화 정착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시몬스는 국내 침대업체 가운데 유일하게 일반 가정용 매트리스 전 제품을 난연 매트리스로 생산·판매하고 있다.

시몬스는 지난 2016년 난연소재 개발에 들어가 2년여간의 연구 끝에 불에 잘 타지 않고, 불이 붙더라도 천천히 자연 소멸되는 신소재 ‘맥시멈 세이프티 패딩(MAXIMUM SAFETY PADDING)’을 내놓았다. 이어 국제표준규격(ISO 12949)과 이에 기반한 국내 표준시험방법(KS F ISO 12949)을 모두 충족하며 높은 수준의 화재 안전성을 검증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일반 가정용 매트리스 전 제품에 이 두 기준을 만족시키는 난연 매트리스를 개발 및 출시한 브랜드는 시몬스 침대가 유일하다.

한국화재보험협회 부설 방재시험연구원과 함께 실제 화재 상황을 가정한 시험 결과(KS F ISO 12949 시험)에 따르면 시몬스의 난연 매트리스는 1분 후 불길이 자연 소멸됐다. 반면 나머지 브랜드의 일반 매트리스는 활활 타는 화염과 함께 회색 연기와 유독가스가 발생해 4분에서 7분 뒤 강제 진화됐다. 이 비교 시험을 담은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2,300만이 넘는 누적 조회 수를 기록하며 꾸준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일반적으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매트리스에 불길이 옮겨붙으면 인화성 물질이 연소돼 유독가스가 모이고 폭발해 실내 전체가 불꽃에 휩싸이는 ‘플래시 오버(Flash Over)’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매트리스가 대형 화재를 일으키는 하나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셈이다. 한국 시몬스의 난연 매트리스는 화재 시 불이 확산되지 않고 자연 소멸돼 재실자는 대피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소방관은 보다 안전하게 화재 진압 및 인명구조에 나서는 등 대형 화재를 막을 수 있다. 하지만, 국내 침대 매트리스 관련 화재안전 기준은 여전히 미흡한 상황이다. 이에 반해 미국, 영국, 캐나다 등 선진국에서는 가정용 매트리스에도 난연 및 방염 기준을 엄격히 적용해 법으로 강제하고 있다.

시몬스 관계자는 “시몬스의 난연 매트리스는 재실자는 물론 화재 진압에 나서는 소방관의 안전을 보호하는데도 큰 도움을 준다”며 “앞으로도 시몬스는 국내 시장에 정립되지 않은 침실 안전 규정에 새 기준을 제시하고, 안전한 침실 환경의 중요성을 부각시키는 등 긍정적인 사회 변화를 이끄는 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몬스 침대는 난연 매트리스 외에도 한국표준협회로부터 일반 시판 매트리스 41종 품목에 대해 ‘라돈안전제품인증’을 획득하고 환경부에서 관리하는 국가 공인 친환경 인증을 받는 등 ‘국민 매트리스 3대 안전 키워드’를 적극 실천하며 소비자 신뢰를 쌓아가고 있다. 또한,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시몬스 팩토리움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국내 자체 생산 시스템과 세계 최고 설비를 자랑하는 수면연구 R&D센터를 통해 안전한 매트리스를 생산하고 있으며, ‘한국 시몬스만의 1,936가지 품질 관리 항목’을 적용해 철저하게 제품 품질을 관리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