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 듀퐁, 탄생 149주년 기념 '피닉스 149 스니커즈' 출시
에스.티. 듀퐁, 탄생 149주년 기념 '피닉스 149 스니커즈' 출시
  • 김나희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1.01.2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5, '듀고몰' 네이버 쇼핑 '신상위크' 온라인 단독 오픈


최상급 가죽으로 장인의 정교한 손을 거쳐 디자인하는 에스.티. 듀퐁에서 창립 149주년을 기념하여 브랜드 상징과도 같은 '피닉스'를 모티브로 한 '피닉스 149 스니커즈'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에스.티. 듀퐁 측은 이번 스니커즈에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을 이겨내기 바라는 염원을 담았다.

'피닉스 149 스니커즈'는 클래식 디자인과 견고한 소재로 어느 장소에서든 제 자신을 뽐낼 수 있는 실용적인 아이템이다. 브랜드의 정체성과도 같은 고급 소가죽 소재로 내구성을 확보하였고, 절제된 흰색 피닉스 모티브 자수에 브랜드 오리진을 나타내는 프랑스 삼색기 밴드와 고급 메탈 아일렛으로 차별화된 포인트를 줘 세련되면서도 지루하지 않은 스타일링은 선보일 수 있다.

브랜드 관계자는 "진정한 패셔니스타가 되려면 TPO를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해도 과언이아니다. 이번피닉스 149 스니커즈는 TPO에 대응하는 실용적인 아이템으로, 본인의 착장과 잘 어울리는 코디를 연출할 수 있다. 또한 가볍고 착화감이 좋은 창은 걷기의 즐거움을 한층 부각시켜준다"라고 전했다.

패션의 완성은 슈즈라는 말이 있듯이 스타일링에서 슈즈의 역할은 중요하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트렌드를 꼼꼼히 살펴봐야 하는 것은 물론, 의상에 맞게 본인의 체형과 분위기에 맞게 적절한 소품 및 액세서리를 매칭하는 것도 멋쟁이의 기존 철칙 중 하나다.

잘 차려입어도 추레한 슈즈를 신거나 의상과 안 어울리는 슈즈로 코디한 경우 매력적으로 보이기 어렵다. 남성은 여성보다 상대적으로 스타일의 스펙트럼이 좁은만큼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멋스러운 슈즈를 통해 완벽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브랜드 상징인 '피닉스'의 출범 배경은 지난 200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8년 1월, 메죵 듀퐁의 고향이자 수많은 장인들이 한 세기 이상 작업해 온 프랑스 알프스 인근의 파베쥬 공장에 큰 화재가 발생했고, 현장에서는 미완성의 옻칠 라이터가 우연히 발견됐다.

격렬한 화재로 새카맣게 그을려 있던 라이터는 정상적으로 작동하였고, 스스로를 불에 태워 생명을 다하고 잿더미에서 다시 부활하는 신화 속의 피닉스처럼 다시 공장을 재건하겠다는 염원의 상징이 되었다. 메죵 듀퐁의 공장은 1년 6개월간 많은 어려움을 딛고 훌륭하게 재건되었으며, 오늘날 에스.티. 듀퐁의 하이엔드 라이터와 만년필을 비롯한 핵심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다. 유명한 'TEST BY FIRE'라는 캠페인은 바로 이 에피소드에서 따 온 것.

현재 럭셔리 라이터로 유명한 에스.티. 듀퐁은 창립 당시에는 전 유럽의 왕족과 귀족을 비롯한 상류층들을 대상으로 여행용을 포함한 고급 케이스를 제작 판매하였다. 그 당시부터 고급 가죽과 메탈 소재를 사용하여 기능적이고 견고하면서도 예술적인 케이스들을 제작해 왔으며, 내구성 있는 고급 가죽 소재에 대한 집착은 에스.티. 듀퐁의 DNA에 새겨져 있다.

한편, 149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1,490족 만을 생산하여 149,000원이라는 놀라운 가격에 판매하는 에스.티. 듀퐁 PHOENIX 149 스니커즈는 1월 25일부터 공식온라인몰 '듀코몰'과 네이버쇼핑 '신상위크'에서 온라인 단독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2월 1일부터는 전국의 에스.티. 듀퐁 슈즈 백화점 매장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