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성공적 실시"
北 "핵실험 성공적 실시"
  • 미래한국
  • 승인 2006.10.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조선중앙통신 보도- 한국지질硏,
중앙통신 보도, "방사능 유출 위험 없었다는 것 확인"북한은 9일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핵실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중앙통신은 "우리 과학연구부문에서는 2006년 10월9일 지하 핵시험을 안전하게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과학적 타산과 면밀한 계산에 의해 진행된 이번 핵시험은 방사능 유출과 같은 위험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통신은 "핵시험은 100% 우리 지혜와 기술에 의거해 진행된 것"이라며 "강위력한 자위적 국방력을 갈망해온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커다란 고무와 기쁨을 안겨준 역사적 사변이다"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핵시험은 조선반도(한반도)와 주변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3일 성명을 발표해 과학연구부문에서는 앞으로 안전성이 철저히 담보된 핵시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었다.===지질硏, "북지진파 인공지진 확실"9일 오전 북한 화대군에서 감지된 지진파는 인공지진에 의한 것이 확실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지진파를 감지한 지질자원연구원 지헌철 지진연구센터장은 "통상적으로 지진이 발생하면 P파와 S파가 발생하며 자연지진인 경우 작은 P파 뒤에 큰 S파가 오지만 이번에 감지된 지진파는 P파가 S파보다 크게 나와 인공발파 등에 의한 것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감지된 지진파에 대해 P, S파는 물론 공중음파관측소의 측정자료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것"이라며 "모든 관측지점으로부터 접수된 자료를 분석해도 인공발파에 의한 것이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번에 감지된 지진파는 진도 3.6 이며 이는 통상적으로 TNT 400-500t 규모이나 최고 800t 까지 가능한 분량"이라고 말했다. 이날 지질자원연구원에서 관측한 지진파 발생 시간은 오전 10시 35분 33초에 발생지점은 북한 함북 화대에서 길주방향 15.4㎞ 지점이며 지진연구센터의 자동측정망인 강원도 간성에서 처음 감지됐다./연합 #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