非常時局의 심화
非常時局의 심화
  • 미래한국
  • 승인 2006.11.15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철(본지 발행인)

노무현정부는 최근 PSI 참가를 거부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UN과 미국정부에 공식적으로 통보했고,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사업은 계속하고 있다. 남한정부가 대북제재는 커녕 대북 현금퍼주기 사업을 계속하는 이상 국제사회의 대북제제는 맥이 빠지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자진해서 핵포기를 할 리는 없다. 김정일이 핵보유를 하려는 이유는, 첫째 절대폭력의 정권을 유지하고, 둘째 미국으로부터 정권의 안전을 보장받고, 셋째 정세를 조성해서 미군을 철수시켜 남한을 ‘먹기’ 위해서이다. 북한의 계획은 핵실험을 감행한 뒤 6자회담과 미국과의 양자회담을 통해 위 목표들을 달성해가는 것이었는데, 현재까지의 전개는 북한의 계획대로 진행되는 것 같다. 즉, 북한의 핵실험은 자살골이 되는 줄 알았는데, 도리어 살 길이 되고 있다. 그 일등공신은 바로 남한의 집권세력이다. 노무현 대통령은 일찌감치 북핵사태의 장기화를 전망함으로써 북핵을 기정사실화시키려는 의도를 드러냈다. 한명숙 국무총리는 북한의 핵실험이 미국의 대북 강경정책 때문이라고 비난함으로써 북한을 두둔했고, 김근태 열린우리당 대표는 북한에 가서 춤을 추었다. 북한 김정일 정권과 한통속이 된 집권세력은 계속 자기 길을 가고 있다. 그들은 ‘민족공조’라고 내세운 김정일정권과의 공조공모 체제를 북한의 핵실험 후에도 수정은 커녕 강행강화시키고 있다. 방대한 자료를 토대로 집권세력 내부의 간첩사건을 수사한 국가정보원장을 사임시키고 내부에서 그를 밀어낸 사람을 앉히고, 온갖 무리수를 동원하여 KBS 사장에 집권세력의 노골적인 선전선동가인 정연주씨를 연임시키도록 했다. 그들은 모든 비판과 지적을 묵살하고 제 갈 길을 꾸준히 가고 있다. 그들이 가고 있는 길은 어딘가? 그들 중에는 자기도 모르게 끌려가는 사람도 적지 않겠지만, 그 길은 항상 김정일과 함께 하는 길이요, 미국 일본과는 등지는 일이요, 대한민국을 망치는 길이다. 그 길의 종착점은 대한민국의 적화멸망이 아닐 수 없고, 그 길은 북한의 김정일 집단에 의해서 기획되고 조종되고 있을 것임이 분명하다. 문제는 국민도 야당도 이에 대한 경계심이 매우 약하다는 것이다. 북한을 적으로 보아야 한다는 주장을 하려면 대중으로부터 혐오를 당할 것을 감수해야 한다. 한나라당의 강재섭 대표는 최근 노무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강력한 비판을 했지만, 대북 공존 협력 정책을 표방한 한나라당의 정강정책은 북한의 핵실험 감행 후에도 변경된 것이 없다. 대선 후보들은 1년 후에 있을 대선에 관심이 쏠린 나머지 현재의 시국을 잘 보지 못하는 것 같다. 그러나 지금은 비상시국이다. 지금의 한걸음마다 대한민국의 장래와 한민족의 운명이 결정되고 있는 것이다. 날이 갈수록 비상시국이 심화되고 있다. 비상한 각오로 이에 대처하고 극복하지 않는다면 ‘전쟁 해볼래!’라는 협박에 끌려가는 가운데 ‘한반도 평화선언’과 ‘남북연합제’라는 사기극을 통해 내년 대선이 실시되기 전에 적화(赤化)되고마는 국가적이고 민족적인 대재앙으로 귀결될 수 있다. 그렇지 않더라도 한반도의 중국지배라는 비운(?運)을 피하기 어렵게 된다. 지금은 평화를 노래할 때가 아니요 웰빙을 즐길 때가 아니다. 지금은 ‘각오’를 할 때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두기 2006-11-21 00:00:00
태극기를 보라!!!

태극의 음양은 남과 북이요..

건곤감리는 주변4강 미러일중이라!

미국을 믿지 말고! 러시아에 러브콜 말라..

일본은 일어났고! 중국이 중심 잡았으니..

대~한민국!!!!! 남~북총선!!!!! 남~북통일!!!!! 세~계통일!!!!! 우~주통일!!!!!

유엔결의에 의한 남북자유선거로 한반도비핵화통일을! - 남북총선
휴전선 철조망 두 가닥을 녹여 평화통일철탑 건립을! - 남북통일
통일국기는 초록별 마을 색동무지개 하늘 국기로! - 세계통일
통일절을 사이(4.22)좋은 온 누리 평화의 날로! - 우주통일

-초등학교 시절부터 간직한 통일대통령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