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납북자가족단체 공조키로
韓日 납북자가족단체 공조키로
  • 미래한국
  • 승인 2002.10.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 열고 납북자 즉각 송환 등 요구
납북자 문제해결을 위해 한·일 납북자단체들이 뜻을 모았다.한국의 ‘피랍·탈북자 인권과 구명을 위한 시민연대’ ‘납북자가족협의회’ ‘납북자가족모임’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 한국측 5개 단체와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을 구출하기 위한 전국협의회(이하 전국협의회)` ‘민사인권회의’ 등 일본측 2개 단체는 11일 오전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연대할 것을 결의했다. 양국 단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북한 김정일 정권은 반인륜적 납치테러에 대해 전 인류 앞에 사죄하고 납치 피해자를 즉각 송환할 것 ▲김대중 대통령은 한국 피해자 가족의 면담에 응할 것 ▲한일 양국의 북한 담당자는 납치피해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피해자 구출에 협력할 것 등을 요구하고 이 성명서를 북한과 남한 정부에 전달키로 했다.납북자 가족협의회 최우영 회장은 “일본정부는 북한의 사과 및 납북자 고국 방문을 이끌어내는 등 납북자 문제해결을 빠르게 진전시키고 있는데 반해 한국정부는 납북자 문제를 덮으려고만 한다”고 비판한 뒤 “한국과 일본 비정부기구 관계자들은 서로 가족과 같은 심정으로 공동 대응해 적절한 방안을 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사인권회의’ 다나카 이치로(中田一郞) 상임고문은 “피랍 일본인 8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에 경악을 금할 수 없었고 15일 예정된 피랍일본인 전원(5명)의 고국방문도 북한의 선전용임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대중 대통령은 한국의 납북자 가족과 면담하고 일본 납북자에 대한 정보도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양국 단체들은 앞으로 ▲납북자 관련 정보 교환 ▲세계 인권단체에 대한 공동 호소 ▲공동 시위 및 세미나 개최 등 납북자 송환 요구를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한편 한국측 납북자 단체회원 10여명은 오는 16일 낮 12시 인천 연안부두에서 배를 타고 납북 어로를 따라가는 ‘해상시위’를 펼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