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의 정치범수용소
지옥의 정치범수용소
  • 미래한국
  • 승인 2007.07.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개처형’ 등 북한정권에 의한 각종 패륜(?倫)적 살인행위는 정치범수용소에서 비일비재하게 자행된다. 영하 20도에서 얼려 죽이는 형벌, 총으로 뇌수를 때려죽이는 형벌, 오줌으로 전신을 목욕시키는 형벌, 돌로 쳐 죽이는 형벌, 생매장하는 형벌까지 저질러진다고 전해진다. 탈북자 안명철 씨(94년 탈북·회령22호 관리소)는 ‘그들이 울고 있다’라는 책에서 “보위부원들이 정치범을 생매장하기 전 칼로 정치범의 목 동맥을 잘라 묻어버렸다”“경비대가 기르던 개가 어린 소년들을 잡아먹기도 했는데 오히려 개를 잘 키웠다고 칭찬을 받았다”“쇠줄로 코를 꿰고 발뒤축에 대못을 박아 정치범들을 동원하여 돌로 때려죽였다”는 등의 목격담을 적고 있다. 지난해 발간된 대한변협의 ‘2006북한인권백서’는 “일본으로 편지를 쓰다 발각되어 모진 고문을 당하던 중 살해된 김OO” “햇빛쪼이기를 하면서 풀을 뜯어 먹는 정치범을 AK58식 소총의 개머리판으로 턱과 등을 내리쳐 현장에서 살해했다” “영하 30도가 넘는 추위에 귀를 막고 가다 길을 비켜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트럭으로 치어 살해했다”는 등 탈북민들이 수용소에서 목격한 사례들을 적고 있다. 데이빗 호크가 쓴 ‘감춰진 수용소’에 등장하는 탈북민 이영국 씨(99년 탈북·요덕15호 관리소)는 탈출을 기도했던 한승철이라는 수감자의 공개처형 장면을 이렇게 증언한다.“한승철은 모든 수감자들이 보는 앞에서 차의 뒤에 묶인 채 죽을 때까지 질질 끌려 다녔으며, 이어 다른 모든 수감자들은 그 옆을 지나가면서 피로 뒤범벅된 시체에 억지로 손을 갖다 대어야 했다. 안성은이라는 또 다른 수감자가 이 끔찍한 일에 반발해 소리쳤을 때 그는 즉시 총에 맞아 죽었다,”탈북민 김용 씨(99년 탈북·개천14호 관리소) 의 공개처형 목격 증언이다.“2년 동안 15명 정도가 간수들에 의해 처형됐고, 더 많은 수가 탄광에서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한번은 김철민이라는 사람이 허가 없이 탄광 입구에 있는 나무에서 떨어진 밤을 주웠다는 이유로 처형됐다. 굶주림에 내몰린 또 다른 수감자 갈이용은 가죽 채찍을 훔쳐다가 물에 불린 다음 연한 가죽 부위를 씹어 먹은 것이 발각되어 배설물이 잔뜩 묻은 몽둥이로 입 주위를 세게 맞고 사망했다.”정치범수용소에서 짐승처럼 죽어가는 이들은 어떤 죄를 지은 사람들일까? 통일연구원의 ‘북한인권백서2007’은 “정치범수용소 수감 대상은 국가전복음모죄, 반동선동선전죄, 조국반역죄” 등이라며 구체적으로 이렇게 예시한다.△정치범죄 뿐 아니라 김일성·김정일 가계 및 사생활 정보를 유포시킨 간부 △김일성·김정일 정치를 비난한 사람 △김정일 비자금 조성에 부정적 영향을 준 사람 △비자금 조성 관련 비리 연루자들 △한국방송 청취자나 3국에서 한국에서 접촉한 사람들 △중국에 친척방문 후 기독교 등 종교단체에 연루된 사람들 △친목회·계와 같은 사적 결사 연루자들.‘북한인권백서2007’은 “정치범수용소에는 심지어 ‘이 세상 힘들어 못 살겠다’는 말을 한다든지 ‘상점에 비누 한 장, 치약 한 개 파는 것이 없으니 이곳이 상점이냐’고 항의했다가 끌려가는 경우도 있다”며 “정치범수용소 수감 시 일체의 재산을 몰수당한 후 야간에 전 가족이 끌려간다”고 적고 있다. 김성욱 객원기자 gurkhan@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