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 관련 시민단체·회원들 대북경협 문제 제기
남북경협 관련 시민단체·회원들 대북경협 문제 제기
  • 미래한국
  • 승인 2007.12.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경협 관련 시민단체 대표와 회원들이 지난 17일 남북경협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이명박 후보 지지선언을 했다.이들은 지난 10년 동안 정부의 일방적 묻지마 경협과 북한의 경제외적인 정치 논리로 대북사업에 참여한 수백 개의 회사가 부도가 나거나 상당한 손해를 입었고 공적 협력사업도 효율성과 경제성에 문제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가 과잉 성공 사례로 홍보하고 있는 개성공단사업은 3년 동안이나 3통(통신, 통행, 통관)에 대한 보장이 없었고 인력공급의 한계와 경영, 인사, 노무 관리 등에 자율성이 없어서 2006년 기준으로 개성공단에 진출한 기업의 82%가 적자상태인데 개성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은 북한 근로자들에게 직접 업무지시도 못하고 임금도 직접 주지 못하는 현실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그리고 개성공단 2단계를 포함해 해주경제특구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려고 합의한 것은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재검토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들은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대북사업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는 이명박 후보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이 지지 선언에는 김규철 남북포럼 대표, 조항원 남북관광공동체 대표, 임완근 남북경제협력진흥원 원장, 윤기관 한국동북아경제학회 회장, 반재철 개성사랑포럼 대표, 이천희 한국전자포럼 회장, 임득수 한국중소기업평가원 대표, 정용재 DMZ평화발전협의회 준비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