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교사 해임은 당연한 조치”
“전교조 교사 해임은 당연한 조치”
  • 미래한국
  • 승인 2008.12.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 단체, 일제고사 거부 교사 퇴출운동
학부모단체가 ‘학력평가’(일명 일제고사)를 거부하는 전교조 교사들에 대한 퇴출운동에 나섰다. 학사모(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는 22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교사들에 대한 퇴출운동에 돌입할 것임을 선언했다.이들은 “교육권의 근거는 가르침을 받는 사람으로부터 나오는 것”이라며 “교권과 학습권이 충돌한다면 당연히 학습권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조활동 범위를 벗어나 학습권을 침해한 불법부당한 노조활동을 한 전교조 교사의 해임, 파면 징계는 당연한 조치”라며 “학생들의 미래 생활에 영향을 끼칠 학습권 침해는 정당화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특히 “징계를 받은 교사가 무리한 출근투쟁을 하며 눈물로 감정호소를 하며 학생, 학부모를 선동하여 사회적 불안감을 증폭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해당 교사들에 대해 “교육자적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학생 학습을 위하여 교육이 존재하는 것이지 교사의 노조활동을 위하여 학습이 도구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역설한 이들은 “23일 전국연합학력평가를 거부한 교사에 한하여 부적격 교사로 지정하여 퇴출 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이와함께 전교조 측에 ▲징계교사 철회 요구는 장외투쟁이 아닌 행정절차를 통한 법적인 대응을 할 것 ▲공정택 교육감 파면 주장은 검찰수사를 지켜본 후에 요구할 것 등을 촉구했다.한편 이날 같은 장소에서 민교협(민주화를 위한 전국 교수협의회) 등 소위 진보성향 단체들이 ‘일제고사 폐지’ 및 ‘전교조 교사 징계 철회’를 요구하는 정반대 주장의 기자회견을 열어 대조를 이뤘다.이들은 “전국에서 일제히 동일한 문제로 시험을 치르면 학교를 서열화시키게 되고 평가 자료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교사는 학생들에게 단기적 성과를 높이기 위한 학업 스트레스를 가중시키게 될 것”이라며 이런 등의 이유로 “일제고사는 교육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양심을 지킨 교사들에 대한 야만적 징계의 철회와 그러한 만행을 자행하고 지금도 온갖 구설수에 오르고 있는 공정택 서울시교육감의 퇴진이 되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코나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