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전교조 죽이기 중단하라”
전교조 “전교조 죽이기 중단하라”
  • 미래한국
  • 승인 2008.12.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죽이기는 이명박정부 최대 역점 사업”
검찰이 지난 서울시교육감 선거와 관련, 당시 주경복 후보를 불법지원한 혐의로 전교조 서울지부 간부 3명을 체포했다. 이에 전교조는 ‘전교조 죽이기’라며 발끈하고 있다.언론보도에 따르면 서울지검 공안1부는 22일 전교조 서울지부의 송원재 지부장과 이성대 부지부장 및 김진철 정책실장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와 함께 이을재 조직국장과 김민석 사무총장 등 다른 간부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이에 전교조는 성명을 내고 “검찰은 반 인권적인 강압·구속 수사를 중단하라”며, 자신들은 “정치 검찰에 맞서 당당히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전교조는 성명에서 “일제고사에 반대하였다는 것만으로 7명의 교사들을 파면 해임시키는 이명박정부에 발맞추어 검찰 역시 전교조에 대한 표적·편파·강압.과잉 수사에 앞장서고 있는 것”이라며 발끈했다.성명은 “이명박정부에 들어와 1년 만에 한국 사회가 수십 년 동안 피와 눈물과 국민들의 투쟁으로 일구어 놓은 민주주의의 성전이 송두리째 무너지고 있다”며 “자신들의 뜻대로 따르지 않는 인사들은 모두 좌파로 딱지를 짓고 급기야는 교과부마저 좌파 부처라는 황당한 닉네임을 붙이고 있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이런 판에 이명박정부의 공교육 죽이기 정책에 당당히 맞서 싸워온 전교조는 한마디로 제거 대상이 되고 있다”며 “전교조 조합원 명단 공개, 이적 단체 고발, 교원노조법 개악 등 전방위에 걸쳐 이루어지는 전교조 죽이기는 이명박정부의 최대 역점 사업이 되어 버렸다”고 주장했다. 특히 검찰이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 대한 수사라는 명목으로 전교조 활동 전체에 대한 압수 수색을 자행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한편 전교조는 23일 실시되는 중학생 학력평가(일명 일제고사)와 관련, 이날을 ‘슬픈 화요일’로 규정하고 조합원들이 검은 옷을 입고 출근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코나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