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중국 올림픽개최 재검토 촉구
2008년 중국 올림픽개최 재검토 촉구
  • 미래한국
  • 승인 2002.11.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조선난민구원기금 등 도쿄에서 기자회견 열어
국내외 탈북난민 보호민간단체들은 중국이 탈북난민에 대한 인권개선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2008년 중국의 올림픽개최를 보이콧 하도록 IOC 측에 촉구할 것을 주장하고 나섰다. 지난달 27일 일본의 북조선난민구원기금(본부장 카토 히로시)등 국제NGO와 김상헌 전 세계식량기구(WFP) 지역대표 등이 도쿄의 외신기자클럽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중국 내 탈북난민의 인권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2008년 중국의 올림픽 개최는 재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견은 탈북난민 문제를 국제적인 인권이슈로 부각시키려는 의도에서 개최됐다. 이에 앞서 지난달 23일 서울에서 열린 탈북난민 보호를 위한 전략회의에서 국내외 탈북난민 관련단체 연합체인 ICNKR은 중국이 탈북난민 보호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IOC에 중국의 2008년 올림픽 개최를 재고하도록 촉구할 것을 결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상면 서울대 법대 교수, 태릭 래드완 국제인권변호사, 노베르트 폴레르첸 독일의사, 팀 피터스 Helping Hands Korea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중국 난닝시에 억류중인 탈북난민 17명의 강제송환 금지와 한국 입국을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협의했다. 한편 지난 4월 25일 쟈크 로케(Jacques Rogge)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영국 BBC 텔레비전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 경기가 중국의 인권상황을 개선시키게 될 것을 확신한다”며 “올림픽의 주관단체로서 IOC는 인권상황이 만족할 수준이 되지 못할 경우 중국정부와 담판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중국은 그동안 국제압력에 비례해 인권개선조치를 취해왔다”며 “2008년 올림픽 개최를 위해 탈북민에게 난민지위부여 등 인권향상을 위한 획기적인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리고 중국이 탈북민을 위한 인권개선조치를 할 경우 탈북난민들이 급증, 북한정권의 붕괴와 남북통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조심스런 예측을 내놓았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