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홍 상임의장 “나는 이명박정부를 이렇게 본다”
김진홍 상임의장 “나는 이명박정부를 이렇게 본다”
  • 미래한국
  • 승인 2009.06.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홍 뉴라이트전국연합 전 상임의장
▲ 김진홍 뉴라이트전국연합 전 상임의장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에 이은 이른바 ‘조문정국’이 펼쳐지면서 좌파와 야권은 물론이고 보수언론과 우파인사들까지 이명박 대통령의 ‘침묵’을 질타하고 있다. 과연 이명박 정부는 국정운영의 ‘페이스’를 잃은 것인가?
<미래한국>은 이명박 대통령의 20년지기이자 이 정부 탄생의 공로자 중 한 사람인 김진홍 뉴라이트전국연합 전 상임의장을 만나 이명박 정부를 어떻게 봐야 할 것인지에 대해 의견을 들어봤다.


지난 5월 25일 김진홍 목사는 인터넷으로 17만3,766여 명에게 아침묵상편지를 보내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은 매우 애석하지만 대단히 잘못한 일’이며 ‘청소년들의 모방 자살이 이어지지 않을까 염려된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 날 김 목사의 아침묵상 내용은 바로 기사화되었고, 네티즌들의 악플이 수없이 달렸다.

김진홍 목사의 견해가 엄청난 파장을 일으킨 것은 그가 이명박 정권을 창출하는 데 큰 역할을 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김 목사는 뉴라이트전국연합(이하 뉴라이트)을 3년 간 이끌었고 이명박 대통령과 20년 지기 친구이다. 2005년 11월, 3명으로 시작한 뉴라이트는 김 목사가 사임할 당시인 2009년 3월, 17만 명이라는 거대조직으로 발전했다.

김진홍 목사에게 아침묵상 이야기를 꺼내자 특유의 느린 말투로 답했다.
“국민 여론이나 사회분위기가 차분하지 못하고 허공에 뜬 거 같아요. 할 말은 하고 애도를 해야지, 순교자처럼 만들면 본질에서 벗어난 거죠. 벌써 노 대통령 따라 죽은 여고생이 나왔잖아요. 그걸 걱정한 겁니다.”

김 목사는 “재미없는 얘기는 그만 하자”고 했지만 상당히 시끄러웠을 것 같았다.
“나는 워낙 ‘배째라’하는 성격이니까 웃지만, 우리 교인 중에서 섭섭해서 교회 안나오겠다는 사람도 있었고, 두레교회 인터넷이 마비되고, 그냥 안 둔다는 전화가 빗발쳤죠. 그냥 안 둬 봐라, 신경 안 쓴다, 그러고 말았지요. 지금은 조용해요. 다행히 잘 잊어버리는 국민이라…(웃음)”

노 전 대통령의 비관적 자살
김진홍 목사는 사람은 ‘비관적이냐 낙관적이냐’에 따라 길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이나 노무현 대통령은 출발점이 비슷합니다. 바닥에서 어금니 물고 쌓아 올라왔는데 노무현 대통령은 기본적으로 낙관적이지 못했습니다. 신앙에 의지하느냐 안하느냐의 차이지요. 노무현 대통령의 유서에 ‘삶과 죽음은 하나’라고 했는데 그렇다면 ‘이 악물고 살자’하는 게 이명박, 김진홍 스타일입니다. 김대중 대통령이 ‘나라도 죽었을 거다’고 했는데, 그것도 비관적인 견해지요. 생각의 기준은 간단합니다. 아들에게 ‘나를 본 받으라’고 할 수 있으면 좋은 거고, ‘너는 그러면 안 돼’라고 할 정도면 다시 생각해봐야지요. 큰 가치관은 단순하고 명확합니다. 복잡한 건 인위적이에요.”

김진홍 목사는 무슨 일을 시작할 때 세 가지 원칙을 세워 검토 한다고 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교회와 백성을 섬기는 데 꼭 필요한 일이냐 아니냐를 1주일 정도 깊이 기도하고 생각한 뒤 해야 될 일이라는 확신이 오면 두 번째 질문을 합니다. 좋은 일이라고 내가 다 할 수는 없으니까 ‘내가 해야 할 일이냐, 다른 사람이 해도 되나’를 따져봅니다. 내가 할 일이라는 결론이 나면 ‘지금 해야 할 일이냐, 나중 미뤄도 되나’를 결정해야죠. 지금 해야 한다는 확증이 오면 ‘돈이 없다, 조직이 없다, 노하우가 없다’에 관계없이 무조건 합니다. 뉴라이트도, 30대에 빈민촌으로 들어갈 때도, 두레교회를 시작할 때도 그런 과정을 거쳤습니다. 일을 시작하기 전에 한 달 정도 생각하고 기도하고 평가하는 기간을 가지면서 그걸 글로 남겨 책을 냅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나라와 백성을 위해 죽어야 하나, 깊이 생각했다면 결과가 달라졌겠지요. 삶과 죽음은 하나다, 멋있는 얘기지요. 그래도 죽으면 안 됩니다. 애석하게 생각합니다.”

김진홍 목사는 그동안 자신도 많이 힘들었음을 토로했다.
“두레교회 목회와 두레마을 운영을 하면서 뉴라이트까지 하느라 기력이 많이 쇠했어요. 하루에 서울 수원 대구 옮겨가며 강연을 7번 한 적도 있어요. 우리 교인이 6,000명인데 힘들지요. 과부하가 걸렸어요. 그동안 힘든 세월을 살아왔습니다. 천국에 가는 게 신청제라면 벌써 죽었을 겁니다. 힘들어도 내세관이 있어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 뉴라이트를 왜 시작했고 왜 그만두었는지, 궁금합니다.
“정치에 참여하기 위해 뉴라이트를 시작한 건 아닙니다. 우파 좌파 보수 진보가 공존해야 건강한 사회인 건 틀림없지만 뉴라이트를 시작할 때는 좌파의 ‘친북, 반미’ 쏠림현상이 있었어요. 사회 흐름을 좀더 우쪽으로 정상화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에서 뉴라이트 운동을 시작했지요. 대학교 때 데모를 주동해서 군대에 갈 수 없었어요. 나라에 봉사를 못했으니 군대갔다 생각하고 3년 만 하겠다, 그래서 3년 일하고 그만 둔 겁니다.”

뉴라이트는 ‘선진한국 건설’이라는 장기 목표와 ‘정권교체’라는 단기 목표를 안고 출발했다. 정권 교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