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亨錫 연세대 명예교수
金亨錫 연세대 명예교수
  • 미래한국
  • 승인 2002.06.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망스런 가치관의 창출
▲ 金亨錫 연세대 명예교수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긴급한 과제가 있다면 소망스러운 가치관을 창출해 주는 일이다. 민족이 정신적 진로를 잃고 있으며 교육계와 종교계가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 미래한국신문이 사회전반에 걸친 길과 진리의 책임을 다할 수 있다면 그보다 중요한 일은 없을 것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