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義淙 이화학당 명예이사장
鄭義淙 이화학당 명예이사장
  • 미래한국
  • 승인 2002.06.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뜻과 감동이 있는 메시지 전달을
▲ 鄭義淙 이화학당 명예이사장
선하고 의로우신 하나님의 기준으로 세상에 올바른 비전을 제시해주는 신문이 되기를 바란다. 인간의 기준이 아니라 언제나 하나님의 기준으로 현상을 분석해야 한다. 그리하여 지금 이 나라에 있는 많은 신문들과 차별되는 신문이 되어야 한다. 단순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뜻’이 담긴 글을 전달해야 한다. ‘감동’이 있는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 그러한 올바른 시각의 전달을 통해 미래의 한국, 통일된 조국을 앞당기는 데 앞장서는 신문이 되기 바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