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파병안 처리연기 비판 일어
국회 파병안 처리연기 비판 일어
  • 미래한국
  • 승인 2003.04.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국회가 국군공병부대와 의료지원단의 이라크전 파병동의안처리를 연기함에 따라 국회의원들이 세계평화라는 명분(名分)이나 국가적 실리(實利) 대신 지역구에서의 당락에 연연하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 민주당 정균환 총무와 한나라당 이규택 총무는 25일 오후 회담을 갖고 파병동의안 처리문제를 논의한 후 이날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동의안 처리가 연기된 배경에는 전자투표로 진행되는 동의안 처리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지게 되면 내년 총선에서 시민운동권이 벌일 낙선운동의 표적이 될 것에 대한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민주당 정 총무는 “한나라당에서 다음에 처리하자는 제안이 들어왔고 이를 수용했다”고 말했고 한나라당 이 총무는 “대통령이 먼저 일부 시민단체를 설득하고 민주당 의견을 통일시켜 국론을 통일시키면 그때 처리하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여야는 이달 말까지인 임시국회 회기 내에 다시 본회의를 열어 파병안 처리를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국방부는 25일 이라크전 파병안에 대한 국회본회의 심의가 연기된 것과 관계없이 파병준비를 계속하기로 했다. 김성욱 기자 gurkhan@‘자유통일국민대회’이라크전 적극 참전 요청‘자유통일 국민대회’는 지난 20일 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 이라크전쟁 적극참여 촉구, 주한미군 감축과 재배치 반대, 정부의 한총련 수배자 등 국가사범 특별사면 검토지시에 대한 우려 등을 포함한 5개항의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시국선언 전문 3면이날 행사에는 이영덕 전 국무총리, 김옥균 천주교한민족돕기회 총재, 채명신 전 주월한국군 사령관, 노명식 전 한림대 교수, 봉두완 전 적십자사 부총재, 김상철 전 서울시장 등 ‘자유통일 국민대회’대표 20여명과 집행위원들이 참가했다. ‘자유통일 국민대회’는 지난 3월 1일 서울시청 앞에서 ‘反核反金 자유통일 3·1절국민대회’를 주최한 단체로 지속적인 활동을 위해 상설화된 기구다. 김범수 기자 bumsoo@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