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지휘자와 국내 교향악단의 만남’
‘세계 최고의 지휘자와 국내 교향악단의 만남’
  • 미래한국
  • 승인 2003.04.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로린 마젤 초청 서울시향 특별연주회
로린 마젤 초청 서울시교향악단의 특별연주회가 13일 오후 7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현재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로 활동 중인 로린 마젤(Lorin Maazel·73)은 세계 지휘계에서 손꼽히는 거장으로 그동안 필하모니아, 피츠버그 심포니 등을 이끌고 국내에 몇 차례 내한했지만 국내 오케스트라를 지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태생인 마젤은 네 살 때부터 음악을 시작, 여덟 살에 아이다호대학 오케스트라를 지휘한 ‘신동 지휘자’다. 15세가 될 때까지 NBC심포니, 뉴욕 필하모닉, 시카고 심포니,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등 미국 내 주요 교향악단을 지휘했고, 1960년 최연소(30세) 지휘자로 독일바이로이트 페스티벌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도이체 오퍼 베를린, 베를린 라디오 심포니,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 피츠버그 심포니, 빈 오페라극장, 바이에른 라디오 심포니 등의 음악감독 및 상임지휘자로 활동하면서 지금까지 세계 150여개 교향악단을 지휘, 5000회가 넘는 오페라와 콘서트를 가졌다. 전통을 자랑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신년음악회 무대에는 무려 아홉 번이나 올랐다. 영어 외에 프랑스어, 독어,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러시아어, 스페인어 등에 능통하며 악보를 한번 보면 마치 사진으로 찍은 듯 그대로 기억하는 ‘포토그래픽 메모리’로도 유명하다.이번 공연의 또 다른 협연자는 세계무대에서 마젤의 각별한 후원을 받고 있는 첼리스트 장한나. 마젤과 장한나는 해외에서 이미 여러 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고 서울시향과의 공연에 앞서 일본에서도 바이에른 라디오 심포니와 한 무대에 섰다. 하버드대의 인문학도이기도 장한나는 이번 서울 공연에서 데뷔 음반에 수록된 차이코프스키의 ‘로코코 주제에 의한 변주곡’을 협연하게 된다. 마젤 지휘의 서울시향은 이와 함께 차이코프스키의 ‘로미오와 줄리엣 환상서곡’, 쇼스타코비치의 ‘교향곡 5번 d단조 Op.47’ 등을 연주한다. 입장권 5만~15만원. ☎ 02-399-1629.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