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리포트] 서울 25개 자치구 중 14개구 전 고점 돌파
[부동산 리포트] 서울 25개 자치구 중 14개구 전 고점 돌파
  • 김상민 기자
  • 승인 2016.10.21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서울 아파트값이 3.3㎡당 1,800만원을 돌파한 이후 역대 최고가를 계속해서 갈아 치우고 있다. 특히 서울 25개 자치구 중 절반이 넘는 14개구가 전 고점을 넘어 최고가를 매주 경신하고 있다.

부동산 114 리서치센터에서는 아파트값 강세가 계속될 경우 강남, 종로 등 다른 지역들도 연내 전 고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서울 아파트값 연일 최고가 경신

10월 7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3.3㎡당 1,877만원으로 전고점인 2010년 3월의 1,848만원을 넘어선 이후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2010년 3월 이후 하락세를 보이다 2014년 1월 3.3㎡당 1,622만원까지 떨어진 이후 반등해 지금에 이르고 있다. 현 정부 출범 후 주택경기를 살리기 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금융규제를 완화하고 청약제도 개편, 재건축 연한 단축, 민간부문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 규제 완화 정책의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 서울 자치구중 아파트값 전 고점 넘은 곳 ( 단위 : 만원 ) 자료 = 부동산 114

서울 25개 자치구 중 14개구 전 고점 돌파 

서울 25개 자치구중 서초, 마포, 성동 등 14개 자치구는 전 고점을 넘어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2013년 1월 3.3㎡당 2,500만원 대로 떨어졌던 서초는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주요 재건축 단지가 사업에 속도를 더하면서 오름세가 이어졌다. 2016년 6월에 3,000만원을 돌파했고 10월 현재 3.3㎡당 3,217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재건축 아파트가 가격 상승을 이끄는 가운데 서초에서 분양한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분양가격이 3.3㎡당 4,000만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마포와 성동도 3.3㎡당 1,800만원을 넘으며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다. 마포는 지난해 5월 3.3㎡당 1,700만원을 넘어선 이후 채 1년이 안된 시점인 올해 3월에 1,800만원을 넘어섰고 현재 1,881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성동 역시 지난해 9월 3.3㎡당 1,700만원을 넘었고 1년이 조금 지난 시점인 지난 9월에 1,800만원을 돌파했다. 이밖에 동작과 강서, 서대문, 구로, 금천 등도 전 고점을 넘어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재건축 아파트가 몰린 강남, 강동, 송파 등은 전 고점 회복 중 

반면 양천, 용산 등 서울 10개 자치구는 아직 전 고점을 넘지 못했다. 특히 주요 재건축 아파트가 몰려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는 강남, 강동, 송파, 양천 등도 아직 전 고점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강남(9.17%), 강동(7.74%), 송파(6.69%), 양천(8.19%) 등은 재건축 이슈로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가격 상승이 컸다.(※ 조사: 2015년 말 대비 2016년 10월 7일 기준) 한편 10개 자치구 중 가격 회복이 더딘 곳은 양천으로 현재 3.3㎡당 1,983만원으로 전 고점 대비 3.3㎡당 242만원이 하락했다. 이어 용산이 전 고점 대비 181만원 떨어졌고 송파와 강동은 각각 165만원, 142만원이 하락한 상황이다. 

서울 아파트값 고공행진 언제까지 이어지나

8.25대책 발표 한 달이 지났지만 서울 아파트값은 오히려 가파른 상승세다. 주택공급 축소 방침으로 기존주택은 물론 신규분양 단지의 희소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에 집주인들은 매물을 회수하거나 호가를 높이고 있다. 분양시장도 뜨겁다. 최근 분양된 서초 아크로리버뷰의 경우 평균 306대 1의 청약경쟁률을 보여 올해 수도권에서 가장 높은 청약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본격적인 가을 이사철로 접어 들면서 실수요자들의 움직임도 이어지고 있어 당분간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상승 분위기는 계속될 전망이다. 그러나 주택시장이 과열되면서 보금자리론 기준이 강화되는 등 정부의 추가적인 부동산 규제대책도 나올 수 있어 무리한 추격 매수보다는 시장 상황을 좀더 지켜 보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또 2017년부터는 수도권에서 대규모 아파트가 입주를 앞두고 있는 점도 추격 매수 시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