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노 코스메틱, 중국 진출…’티몰 겟잇뷰티샵’ 입점
바노 코스메틱, 중국 진출…’티몰 겟잇뷰티샵’ 입점
  • 구하영 기자
  • 승인 2016.10.2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메틱 브랜드 바노(BANO)가 중국 티몰 겟잇뷰티샵에 입점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6일 입점을 기념하여, 바노 화장품은 왕홍 3인과 함께 티몰 겟잇라이브 생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은 왕홍들이 바노바기 피부과에 직접 방문하여 본인의 피부 상태에 대한 고민상담을 하고 솔루션으로 바노 인젝션 마스크를 시연하는 장면을 소개했다.  

바노는 이보다 앞서 지난 24일 중국의 왕홍(网红) ‘무야란’과 함께 중국 타오바오 생방송을 통해 신제품인 인젝션 마스크를 중국 소비자들에게 소개했다. 무야란은 SBS 스페셜 ‘한류를 파는 왕서방’에 출연하는 등 중국은 물론 한국에서도 인기가 높은 왕홍이다. 362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SNS을 보유하고 있으며, 젊은 세대의 소비 트렌드에 상당한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바노 인젝션 마스크는 4종으로 출시됐다. △화이트제이드 △베이비페이스 △바노 안티옥시던트 △워터플로우 중에서 피부 고민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피부과주사 효과를 적용한 마스크팩이며, 12가지 화학성분 무첨가 및 피부저자극 테스트를 완료한 안전한 제품이다. 

먼저, 화이트제이드는 피부과 전문 미백 관리 성분인 글루타치온을 함유해 어둡고 칙칙한 피부를 백옥처럼 환하게 밝혀주는 효과가 있다. 

베이비페이스 마스크는 펩타이드 및 식물줄기세포배양추출물을 함유해 지치고 늘어진 피부를 아기처럼 되돌려주는 효과를, 바노 안티옥시던트는 피부과 항산화 관리 성분인 알파리포산을 함유해 거칠고 푸석한 피부에 영양과 보습을 채워주도록 했다. 워터글로우 마스크는 히알루론산을 통해 거칠고 메마른 피부에 수분과 보습 효과를 더해줘 촉촉한 물광 피부를 연출하는 데 효과적이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바노는 중국을 비롯해 대만, 홍콩 등 아시아 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으로 인지도를 구축하면서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편, 왕홍은 왕루어홍런(网络红人)의 준말로, 인터넷을 뜻하는 ‘왕(网)’과 유명하다는 ‘홍(络)’이 합쳐져 ‘온라인상의 유명 인사’를 뜻하는 중국의 신조어다. 중국의 유명한 왕홍들은 특히 ‘K-뷰티’의 한국 화장품에 관심이 높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