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로 본 한미관계
경제로 본 한미관계
  • 미래한국
  • 승인 2003.05.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對韓투자 45억 달러, 전체 외국인투자의 49.5%
노무현 대통령의 방미에 대규모 CEO사절단이 동행한 것은 그만큼 한국과 미국의 경제가 연관이 크기 때문이다. 한국경제는 미국경제의 절대적 영향권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미국은 작년 한 해 우리나라 전체 교역액 가운데 17.7%를 차지했다. 대미 무역흑자폭은 98억 달러로 최대규모다. 국내 언론들이 미국의 각종 경기지표들을 실시간으로 보도하고 있는 것 자체가 한·미경제의 긴밀함을 잘 설명해준다.미 증시동향은 물론 경제성장률, 실업률, 소비자신뢰지수 등 국내언론이 전하는 미국의 경기지표 관련 뉴스는 유럽과 일본 중국 소식을 다 합친 것보다 많다.“미국경제가 기침하면 한국경제는 독감에 걸린다”는 말은 이제 상식이 됐다.▶ 한미 경제 연동 갈수록 심화수출과 증시 환율 등 한국경제를 구성하는 핵심요소들은 모두 미국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다. 미국 소비활동의 강약은 곧바로 한국의 수출에 영향을 주며 신용평가기관의 반응에 따라 한국의 주가와 환율이 민감하게 움직인다.한국경제를 지탱하는 자동차와 반도체 섬유업계의 대미수출은 전체 해외수출의 절반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은 편이다. 따라서 미국 내 소비활동이 위축돼 해외상품 수요가 줄어들면 한국의 대미수출은 급감, ‘수출부진-기업감원-근로자소득감소-경기둔화’의 충격을 받게 된다.실물경제뿐 아니라 주가와 환율 등 한국의 금융시장도 미국의 입김에 좌지우지되고 있다.월가 금융회사들과 무디스 등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이 한국경제를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한국금융시장은 출렁거리게 된다.한국에 대한 미국의 자본투자액은 지난해 45억 달러를 기록, 전체 외국인 투자액의 49.5%를 차지해 미국 투자동향이 전체 외국인투자자들의 기준이 되고 있다. 워싱턴의 한반도정세 평가 및 대한(對韓)통상정책도 서울 금융시장을 움직이는 또 다른 변수다. 이처럼 한국경제의 핵심요소인 수출과 외국인자본이 미국에 달려 있어 미국경제가 헛기침만 해도 한국경제는 깜짝 놀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G7 GDP총액 미국경제 수준일본이나 독일 중국과 같이 미국도 단순히 세계경제의 ‘한 부분’이라면 미국경제가 흔들려도 한국경제는 살아갈 수 있다. 미국 이외의 다른 나라에서 활로를 찾으면 된다. 그러나 ‘미국경제가 사실상 세계경제’인 게 현실이다.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경제규모는 36조 달러(GDP기준), 이 중 미 경제는 10조 달러로 세계경제의 27%를 차지하고 있다. 독일 일본 등 나머지 선진7개국(G7)의 GDP를 다 합쳐야 미국경제 수준이다.미국은 또 대다수 국가들의 주요 수출시장이다. 동시에 세계 각국의 금융시장 중 미국자본이 투입되지 않은 곳은 없다. 따라서 미국경제가 부진하면 세계경제도 활력을 잃는다. 때문에 미국경제가 침체할 경우 한국은 다른 국가나 지역으로부터 경제성장의 동력을 보충받을 수가 없다. 한국경제는 결국 미국경제와 보조를 맞추며 성장해나가야 하는 게 현실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