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가수 브랜드 11월 빅데이터 분석...1위 트와이스, 2위 방탄소년단, 3위 엑소
[브랜드평판] 가수 브랜드 11월 빅데이터 분석...1위 트와이스, 2위 방탄소년단, 3위 엑소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6.11.26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브랜드평판 1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트와이스 2위 방탄소년단 3위 엑소 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6년 10월 24일부터 2016년 11월 25일까지의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50,439,73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 분석을 하였다.  지난 10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58,185,702개보다  4.90% 줄어들었다.

가수 브랜드평판지수는  가스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로 분류하고 긍부정 비율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브랜드 평판분석을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다.   

11월 가수 브랜드평판 순위는  트와이스,  방탄소년단,  엑소,  블랙핑크,  아이오아이, 빅스,  마마무, 임창정, 박효신, AOA,  태연,  비투비,  세븐틴, 빅뱅, 레드벨벳, 아이유, 젝스키스, 인피니트, 전인권, 한동근, 여자친구, 비와이, 볼빨간사춘기, 다비치, 헤이즈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트와이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4,204,291 미디어지수 11,068,893 소통지수  3,338,775 커뮤니티지수  439,74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051,704로 분석되었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1,168,379보다 70.59% 상승했다. 

2위, 방탄소년단 브랜드는 참여지수 3,723,923 미디어지수 5,692,764 소통지수  4,050,783 커뮤니티지수 506,42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973,895로 분석되었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7,312,826보다 19.29% 하락했다.

3위, 엑소 브랜드는 참여지수 1,144,770 미디어지수  7,945,872 소통지수   4,076,523 커뮤니티지수 269,32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436,490로 분석되었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2,365,116보다 8.66%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11월 가수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트와이스가 1위를 기록했다.  트와이스는 '뮤직뱅크'에서 'TT'로 1위를 차지하면서 4주 연속 '뮤직뱅크' 1위를 기록했다. 트와이스 'TT'가  음악 방송 11관왕을 달성하면서 11월 가수 브랜드평판지수가 지난 10월보다 70.59% 상승했다.  2위와 큰 차이를 만들면서 압도적인 브랜드평판지수를 기록했는데, 트와이스가 기록한 브랜드평판지수  19,051,704은  한국기업평판연구소에서 발표한 가수 브랜드평판지수에서 최고 기록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트와이스 브랜드는 키워드 분석결과  '사랑스럽다, 귀엽다, 감사하다, 예쁘다'라는 긍정적인 빅데이터가 높게 나타났고, 링크 분석은 '정연, 쯔위, 지효, 모모'가 높게 나타났다. 트와이스 브랜드 긍부정비율 분석에 긍정비율 93.02%이 되었다."라고 빅데이터분석하였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의 변화량을 파악하고 있다. 이번 브랜드평판조사는  2016년 10월 24일부터 2016년 11월 25일까지   트와이스,  방탄소년단,  엑소,  블랙핑크,  아이오아이  빅스,  마마무,  임창정,  박효신,  AOA,  태연,  비투비,  세븐틴,  빅뱅,  레드벨벳,  아이유,  젝스키스,  인피니트,  전인권,  한동근,  여자친구,  비와이,  볼빨간사춘기,  다비치,  헤이즈,  하현우,   러블리즈,  오마이걸,  성시경,  현아,  에일리,  제시,  EXID,  김범수,  원더걸스  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