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스토리] 매서운 추위, 스타킹의 변신은 무죄
[패션스토리] 매서운 추위, 스타킹의 변신은 무죄
  • 구하영 기자
  • 승인 2016.12.15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여름, 유례 없는 무더위에 지쳤던 사람들이 겨울이 다가오면서 걱정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더운 여름을 지내고 나면 그 해 겨울이 추울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이번 겨울의 방한 대책이 걱정되는 것이 사실이다. 

난방비에 대한 걱정도 걱정이지만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패션 아이템에 대한 고민도 이만 저만이 아니다. 추위가 심해지면 내복을 입고 두꺼운 패딩을 입는 등 의류를 통해 대비하게 되는데, 다리가 추운 것에 대해서는 대비하기가 쉽지 않은 것.

일반적으로 스타킹을 즐겨 신는 여성들이 겨울을 대비해 구입하는 방한용품은 기모스타킹이다. 보온성 높은 따뜻한 기모 소재로 다리가 추위에 노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반 기모 스타킹은 전체적으로 부해 보이는 느낌 때문에 정말 추운 날이 아니면 즐겨 신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보온성은 높지만 다리가 두꺼워 보이는 느낌이 확연해지는 것은 기모스타킹이 가지는 명백한 한계다.

그런데 최근에 이런 한계를 뛰어넘는 제품이 등장해 올 겨울 새로운 패션 아이템으로 등극하고 있다. 기능성 스타킹 브랜드 ‘Legggy’에서 제작한 부해 보이지 않는 압축 기모스타킹 외에도, 올해 출시된 ‘프리미엄 압축 기모판타롱스타킹’이 별다른 출시 프로모션이 없었음에도 1달 만에 2,000장 이상 판매되는 기염을 토해내고 있는 것. 

스타킹 전문 쇼핑몰 카라몰 관계자는 “프리미엄 압축 기모판타롱스타킹은 압축 기모가 원단 안쪽에 들어 있어 부드럽고 보온성이 탁월하며 착용감이 역시 뛰어나다”며, “기존 기모스타킹의 부해 보이는 느낌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겨울철 패션 아이템으로 판매량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와이드 팬츠처럼 양말을 착용하기 애매한 팬츠에 적합한 제품이다”이라고 밝혔다. 

특히 프리미엄 압축 기모판타롱스타킹은 양말보다 더 따뜻할 뿐만 아니라, 어그부츠나 방한부츠 등과 같은 겨울용 신발과도 잘 조화를 이루기 때문에 별다른 홍보 없이도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Legggy는 이번 겨울 내로 ‘프리미엄 압축 기모발목스타킹’ 역시 출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