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창업 (10) - 창업자 정신
지식창업 (10) - 창업자 정신
  • 박철 기자
  • 승인 2016.12.27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이 실패하는 이유는 외부가 아니라 내부에 있다

오늘날 신생기업이 포춘 500대 기업에 합류하는 시간은 20년 전보다 평균 2배 이상 단축됐다. 기업의 생애주기 그리고 전체 산업의 신진대사가 극적으로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 더는 가장 규모가 큰 기업이 가장 강력한 기업이라는 공식이 성립되지 않는다.

그런데 이 스토리에는 하나의 반전이 숨어 있다. 빠른 속도로 성장한 신생기업이 일단 지배 세력이 되고 나면, 이전 기업들보다 더 맥없이 그리고 더 급작스럽게 위기에 빠진다는 것이다.

더타임스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비즈니스 사상가인 크리스 주크는 기업들이 겪게 되는 위기의 형태를 감지했고, 그 위기를 이겨내는 방법까지 찾아냈다. 성장하는 기업이 길을 잃는 루트는 어떤 양상을 보일까? 

기업이 겪는 첫 번째 위기는 ‘과부하’다. 매출을 1억 달러에서 10억 달러로 키우거나, 5억 달러에서 50억 달러로 키우려면 일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 항상 해오던 대로 하면서, 또는 똑같은 일은 단지 10배 더 하면서 그런 성장을 이룰 수는 없다. ‘과부하’는 기업이 공격적으로 규모를 키울 때 발생하는 위기다.

기업이 규모가 커지면 시스템과 프로세스는 복잡해지고 이는 지금까지 기업의 성장을 가능케 했던 민첩성과 유연성 등 성장을 지속하는 데 필요한 요인들을 점차 상실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온다. 규모와 복잡성의 폐해에 대해 적절히 대비하지 못하면 성장하는 기업은 과부하의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두 번째 위기는 ‘속도 저하’로 성공적으로 규모를 키운 기업이 복잡성의 난제들과 씨름하는 가운데 발생한다. 관료주의가 팽배하고 내부적 기능장애가 심해지면 기업은 추진력을 잃고 쓰러지게 된다.

세 번째 위기는 기업의 생애주기 중 어느 시점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자유 낙하’다. 대개 자유 낙하의 원인은 외부적인 게 아니라 내부적인 것이다. 기업이 외부적 문제에 미리 대비하지 않았거나, 충분히 빠르게 적응하지 못하면 발생한다. 다행인 것은 이들 위기가 예측 가능할 뿐만 아니라, 극복할 수 있는 훌륭한 솔루션 역시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창업 10년 만에 중국 전역에 진출한 ‘용후이슈퍼스토어’는 가난한 시골 마을에서 태어난 장쉔송, 장쉔닝 형제의 창업자 정신이 잘 드러나는 기업이다. 그들은 제대로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기존의 고객들을 위한 ‘안전하고 신선하며 가치가 높은 식품을 엄마들에게’라는 사명을 실천하기 위해 제대로 된 공급망을 갖추기 위해 전력투구했다.

신선한 농산물을 공급받아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데 집중한다는 용후이의 핵심 전략은 큰 성공을 거뒀고, 300개가 넘는 슈퍼스토어를 운영하면서 연 매출 50억 달러를 기록하며 이익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충분한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고객이나 만족하지 못하는 고객을 대신해 기존 업계와 다른 길을 가려는 ‘반역적 사명의식’은 용후이를 유통 업계의 강자로 만들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럭셔리 호텔 체인인 오베로이 그룹을 키워낸 오베로이는 인도의 한 시골 마을에서 무일푼의 호텔 종업원으로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오베로이는 고객이 경험하게 될 모든 세부 사항에 집중했다. 직원들의 바지 길이에서부터 찻물의 뜨거움 정도, 꽃의 신선도까지 그의 ‘현장 중시’ 관점은 하나의 문화를 만들었고, 그가 세상을 떠나고 1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창업자 정신’이 여전히 살아 숨 쉬는 덕에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호텔 중 한곳으로 꼽히며 세계 최고의 호텔로 선정되고 있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대기업에서는 고작 13퍼센트의 직장인만이 자신의 조직에 대해 정서적 연결성 또는 유대감을 느낀다고 한다. ‘주인의식’을 갖고 업무에 임하는 직원과 그렇지 않은 직원의 차이는 헌신적인 부모와 마음이 콩밭에 가 있는 베이비시터의 차이 정도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반역성, 현장 중시, 주인의식으로 대표되는 “창업자 정신”은 성장의 역설을 극복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가능하게 해준다. 잃어버린 반역성을 찾고, 소홀했던 현장을 돌아보며, 결정권을 가진 주인의식을 되살리자. 《창업자 정신》은 어려움에 빠진 기업과 리더들이 성장 위기를 예측하고, 그 위기를 해결해 지속적인 이익성장을 달성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