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우연의 일치일까? 쌍둥이 같은 너와 나, 출생의 비밀이 있을 거야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02.04l수정2017.02.04 00: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yosep2050@naver.com

지난해 4월 25일부터 12월 2일까지 한겨레신문에 게재된 시사만평(게시자 권범철) 중 무작위로 선택한 7점과 비슷한 시기에 북한의 대남선전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에 게시된 시사만평 7점을 나란히 보고 있노라면 비명이 터져 나올 지경이다.

그림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전혀 필요 없을 정도로 닮았다. 누가 스승이고 누가 제자인지 혹은 누가 도둑인지 우리는 알 수 없다. 평가와 판단은 독자들의 몫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