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부동산의 재발견...아파트 오피스텔 상가 투자까지
[신간] 부동산의 재발견...아파트 오피스텔 상가 투자까지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7.02.04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을 사면 무조건 돈 버는 시대는 저물고 있다. 그러나 경제 성장은 정체되고 금리는 제로에 가깝기 때문에 부동산은 여전히 매력적인 투자 대상이다. 은행 이자보다 4~6배의 수익을 낼 수 있는 부동산 투자는 웬만한 투잡보다 낫고, 자영업보다 안전하며, 무엇보다 불안한 노후를 위한 완벽한 대비 수단이다. 한국인의 가계 자산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율이 80%에 가깝지만, 우리는 아직도 부동산에 대해 잘 모르고 있으며, 이는 돈 벌 기회를 스스로 놓치고 있는 것과 같다.

이 책은 국내 최초로 변화하는 부동산 시장의 주요 이슈와 트렌드는 물론이고, 아파트·오피스텔·상가·토지에 이르기까지 각 부동산 상품의 특징과 투자 요령·절세 비법까지 상세히 설명하고 있으며, 연령대별·금액대별 투자 전략과 2017년 투자 유망 지역까지 꼼꼼히 분석하고 있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내 집 마련에서 노후대비까지 부동산 투자와 관련된 모든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바야흐로 완전한 저성장, 저금리의 시대다. 이제 은행 이자로 돈을 불리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그렇다고 주식이나 외환, 금과 같은 상품에 투자하는 것은 너무 위험하다. 그렇다면 부동산은 어떨까? 한국의 부동산이 이미 많이 올라서 더 이상 오르기 힘들다는 의견도 있지만 그것은 일부 지역에 국한된 얘기로 설득력이 떨어진다. 한국의 부동산은 전체적으로 보면 지금까지 물가상승률 정도로만 상승을 해 왔기 때문에 거품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저금리,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상황에서 이제는 부동산에 대한 생각도 바꿔야 할 때가 됐다. 과거에는 부동산을 사고파는 과정에서 차익을 기대하거나 심지어 대박을 기대하기까지 했지만, 이제 그런 시대는 저물었다. 요즘처럼 조기 퇴직이 일상화되고 은퇴 후 30년 이상을 소득 없이 지내야 하는 상황에서 이제 부동산은 직장인에게는 제2의 월급을 만들어주는 수단으로, 퇴직자에게는 노후대비의 든든한 버팀목으로 생각해야 한다. 

경제성장률이 높았던 시기에 소위 ‘대박’을 터트리곤 했던 부동산은 갈수록 찾기 힘들 것이다. 이제 부동산 투자자들이 찾아내야 할 것은 단번에 많은 돈을 버는 부동산이 아니라 매월 안정적인 수입이 보장되는 부동산이다. 최근 들어 수익형 부동산, 갭투자, 아파텔, 뉴스테이 같은 말들이 유행하는 것도 모두 이와 관련된다. 부동산 투자의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는 것이다. 은퇴 시기는 점점 빨라지고 자영업에 도전하는 것은 위험하기 때문에 월세를 통한 안정적인 소득 마련에 대한 욕구는 갈수록 커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이제는 아파트든 오피스텔이든 상가든 꾸준한 수익을 낼 수 있는 부동산을 발굴해 내는 능력이 필요하다. 이 책은 이처럼 변화하는 부동산 시장의 트렌드에 맞게 지금 우리가 부동산을 ‘왜(Why) 사야 하는지’, ‘어떻게(How) 사야 하는지’, 그리고 ‘무엇을(What) 사야 하는지’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아파트, 오피스텔, 상가는 물론이고 건물과 토지에 이르기까지 부동산과 관련된 것이라면 무엇이든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는 저자는 투자 상담을 통해 고객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그 내용을 이 한 권의 책에 집약시키고 있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부동산 시장에 대한 명확한 전망은 물론이고 다양한 부동산 상품에 대한 핵심 지식 및 투자 전략 그리고 2017년 투자 유망 지역에 이르기까지 단번에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100세 시대를 살아야 하는 우리들에게 돈 걱정 없는 인생을 위한 해법을 제시하는 이 책은 불확실한 시대를 헤쳐 나가기 위한 부동산 투자의 지침서로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