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브랜드평판] 방탄소년단(防彈少年團)...보이그룹 2월 브랜드평판 1위

박지훈 기자l승인2017.02.16l수정2017.02.16 11: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지훈 기자  datanews@nate.com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7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방탄소년단  2위 엑소 3위 세븐틴 으로 분석되었다.

1위를 기록한 방탄소년단 (  랩몬스터,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은  참여지수 3,499,144  소통지수 5,859,71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358,855 로 분석되었다. 지난 1월 방탄소년단  브랜드평판지수 8,895,084보다  5.21%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7년 1월 10일부터 2017년 2월 11일까지 측정한 보이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34,311,552개를 소비자 행동분석을 통해 보이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소통지수, 평판지수를 측정하였다. 

브랜드 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방탄소년단은 2013년 6월 12일 발매 된 데뷔 싱글 앨범 《2 COOL 4 SKOOL》의 타이틀 곡 "No More Dream"으로 데뷔해 멜론 뮤직 어워즈를 포함한 골든 디스크 어워즈와 서울가요대상에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하였다.방탄소년단(防彈少年團, BTS)은 대한민국의 7인조 보이 그룹으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방탄소년단' 이라는 이름은 방탄은 총알을 막아낸다는 뜻으로, 10대와 20대들이 사회적 편견과 억압을 받는것을 막아내고 당당히 자신들의 음악과 가치를 지켜내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데뷔한 후, 2년여동안 ‘학교 3부작’ 앨범을 연이어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간 그들은 2015년 4월 세 번째 미니 앨범 《화양연화 pt.1》와 2015년 11월 네 번째 미니 앨범 《화양연화 pt.2》을 발매하였고, "쩔어", "I NEED U" 등으로 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화양연화’ 시리즈는 2017년 현재까지 무려 105만 장에 달하는 판매량을 달성하였다. 방탄소년단은 ‘화양연화’ 시리즈의 성공으로 대세로 떠올랐고, 2016년 10월 두 번째 정규 앨범 《WINGS》를 통해 톱 아이돌 반열에 올랐다.

이 앨범은 발매 전 선주문 50만 장을 기록하며 그들의 놀라운 성장세를 보여줬고, 타이틀곡 "피 땀 눈물"로 국내 8대 음원차트와 음반차트 1위 올킬은 물론, 전 세계 97개 아이튠즈 차트 1위, 미국 애플뮤직 차트 전곡 진입, 국내 음악방송 6관왕 달성 등 연일 신기록을 경신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미국 ‘빌보드 200’ 26위로 한국 가수 최고 기록을 세웠으며, ‘빌보드 200’ 3회 연속 진입과 2주 연속 차트 유지, 한국 가수 최초로 영국 오피셜 앨범차트 진입(62위) 등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으며 글로벌 가수로 우뚝 섰다

2017년 방탄소년단이 컴백과 동시에 K-POP 그룹 역대 기록을 경신했다. 방탄소년단의 신곡 '봄날' 뮤직비디오는 13일 자정 유튜브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공식 채널에서 공개된 후 약 26시간 38분 만에 10,219,692뷰를 기록하며 조회수 1천만 건을 돌파했다. 이는 K-POP 남녀 아이돌을 통틀어 최단 기록에 해당한다.

따듯한 재생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봄날' 뮤직비디오는 한 편의 예술영화 같은 영상미와 방탄소년단 7명 멤버들의 아련한 표정 연기가 더해져 몰입도를 높였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3일 '윙스 외전 : 유 네버 워크 얼론'(YOU NEVER WALK ALONE)을 공개해 타이틀곡 '봄날'로 국내 8개 음원차트 실시간 1위를 차지했으며 '낫 투데이'(Not Today) 등 수록곡 모두 줄 세우기를 기록하며 음원차트를 장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