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브랜드평판] GS홈쇼핑...홈쇼핑 브랜드평판 2월 빅데이터 분석 1위

박지훈 기자l승인2017.02.17l수정2017.02.17 16: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지훈 기자  datanews@nate.com

GS홈쇼핑 브랜드는 참여지수 892,694 미디어지수 632,231 소통지수  447,183 소셜지수 353,59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25,704로 분석되어 2월 홈쇼핑 브랜드평판순위 1위가 되었다.

2017년 2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순위는  GS홈쇼핑, 롯데홈쇼핑,  CJ오쇼핑,  현대홈쇼핑,  홈앤쇼핑,  NS홈쇼핑  순이었다.

▲ 2017년 2월 GS홈쇼핑 브랜드평판 조사결과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6개 홈쇼핑 브랜드에 대한 지난 한 달간 빅데이터 평판을 분석하였는데 2016년 1월 15일부터 2017년 2월 16일까지의 홈쇼핑 브랜드 빅데이터 9,919,386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홈쇼핑 평판을 분석하였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홈쇼핑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소셜지수로 분석하였다.  2월 브랜드평판분석에는 미디어지수를 추가하고, 소셜지수 알고리즘 변화가 있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 2017년 2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조사결과

GS홈쇼핑은 1994년 12월 23일 설립되어 홈쇼핑프로그램 공급사업, 홈쇼핑프로그램의 기획, 제작 및 이에 따른 상품의 유통, 모바일, 컴퓨터 및 카탈로그를 이용한 통신판매 등의 사업을 영업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1995년 8월 1일 홈쇼핑 TV방송을 개시했다.

GS홈쇼핑은 대한민국의 쇼핑문화를 창조하고 국민생활의 질을 높여온 국내 최대의 온라인 유통 전문기업이다. GS홈쇼핑의 사업부문은 TV쇼핑, 모바일쇼핑, 인터넷쇼핑, 카탈로그쇼핑 사업부문을 영위하고 있다.

TV쇼핑 사업부문에서 신상품 개발을 강화하고 라이센스 브랜드 육성 및 독점상품 확대 등을 통해 상품 경쟁력의 우위를 확보하고 있으며, 시청률 제고를 위한 멀티아이템 및 브랜드 프로그램의 활성화 등으로 새로운 방송 포맷을 정착시켰다. 또한 채널간 시너지를 지속 강화화고 있으며, 배송만족도와 상품 품질을 높임으로써 고객서비스를 제고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조직문화 및 조직역량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

GS홈쇼핑은 인터넷 종합몰 시장에서 선두 그룹을 유지하고 있으며, 현재 GS홈쇼핑은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등과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서 TV쇼핑과 시너지 강화를 통해 차별화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고객 니즈에 기반하여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쇼핑몰을 지속 개선하고 있다. 또한 고객 만족을 위한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정책 및 고객 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GS텔레서비스는 1995년 GS SHOP의 고객서비스팀으로 출범한 이래, 체계화된 contact Center 운영 know-how를 바탕으로 현재 부천, 부산 2개의 center를 24시간 365일 안정적으로 운영중이며 한국서비스품질 2년 연속 우수기업 인증(06/07년, 지식경제부), 홈쇼핑 콜센터 품질지수 1위(06년, 한국능률협회)등을 통해 대외적으로 서비스 역량을 인정받았으며, 지속적으로 고객사(Client)와 고객(Customer)을 만족시킬 수 있는 핵심역량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더불어 IVR 등 H/W에서 WFM 등 S/W까지 필수적인 Contact Center Infra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