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일본 각 언론사들, 탄핵 인용 소식 일제히 보도

산케이신문... “탄핵 배경에는 친북 좌익 세력 있어” 박순종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03.10l수정2017.03.13 10: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순종 미래한국 기자  webmaster@futurekorea.co.kr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파면 결정을 선고한 가운데, 일본의 언론들은 박 대통령의 탄핵 인용 소식을 일제히 보도하고 나섰다.

마이니치신문(每日新聞)은 “박 대통령 파면 결정, 오늘 즉시 실직―헌법재판소”라는 제목으로 호외 기사를 발행했다.

마이니치신문은 12월 박 대통령 탄핵심판에 관한 다섯 가지 쟁점을 다시 한 번 정리하며, 이 가운데 최서원 피고에 의한 국정개입을 한국 헌법재판소가 인정, 위헌성이 인정됐다고 보도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소식을 전했다.

동시에 2004년도의 故노무현 전 대통령의 선거개입으로 인한 탄핵심판의 기각 사유를 다시 한 번 환기시키며, 당시 헌재가 제시했던 ‘중대한 위법 행위가 발생한 경우’라는 탄핵 기준이 적용되어 금번과 같은 인용 결정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産經新聞) 역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인용 소식을 1면 톱으로 전했다. 동시에, ‘격진(激震) 박근혜 정권’이라는 머리말을 단 시리즈 기사를 관련 기사로 내고, 탄핵과 관련한 여러 내용들을 비중 있게 다뤘다.

특히 산케이신문은 탄핵 인용과 관련, ‘친북 좌익 세력 對 애국 우익 세력의 전쟁’으로 묘사한 이상철(李相哲) 일본 류코쿠대학(龍谷大學) 교수의 기고문을 연재 기사로 소개했다.

이 교수는 “호시탐탐 박근혜 정권의 실패를 노려온 야당”이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을 구실 삼아 40%대의 높은 지지를 받던 박 대통령을 권좌에서 끌어내리려 탄핵을 주도했다며, 탄핵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그는 기고문에서 탄핵 인용 시 일본의 대한(對韓) 외교 정책에 대한 전면적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그 이유로 북한으로부터 자금을 지원 받은 바 있는 친북 세력이 탄핵을 주도한 세력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요미우리신문(讀賣新聞)은 “한국 헌법재판소, 박근혜 대통령 파면을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아사히신문(朝日新聞)은 “박 대통령 파면 선고, 5월에 대선”이라는 제목으로 헌재의 박 대통령 파면 결정 소식을 간략하게 보도했다.

한편,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인용함에 따라, 19대 대통령 선거는 5월 9일에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