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어쩌다 보니 50살이네요
[신간] 어쩌다 보니 50살이네요
  • 구하영 기자
  • 승인 2017.03.20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의 숫자 앞자리가 바뀌는 일이 설렘보다는 서글픔 쪽에 가까워질 때가 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해야만 하는 일’은 그대로지만,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확률은 조금씩 줄어든다. 이는 50이라는 나이 또한 예외가 아니다. 중년의 끝자락을 잡고 있는 듯한 조금은 애매한 나이, 한창이라고는 말할 수 없는 나이의 시작. 

이 책의 저자 또한 50이라는 나이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지니고 있었다. 하지만 막상 그 나이가 되고 보니, 자신에게 일어난 변화를 그 동안 쌓아온 연륜으로 현명하게 받아들이기만 한다면 ‘새로운 장’이 열릴 수도 있다는 깨닫게 되었다. 

나이가 들어가며 체득하게 된 경험을 소중하게 기억하고, 변화해가는 몸과 건강상태에 서글퍼하기 보다는 그에 맞는 생활 패턴을 몸에 익히고, 완벽하지 않은 나 자신에 대해서도 인정하는 마음 편한 삶의 방식을 연습해보는 것. 젊은 시절의 시간들이 날것의 자신을 깎아내고 다듬어가는 과정이었다면, 인생의 후반부는 마음 가는대로 자연스럽게 천천히 살아도 누구 하나 뭐라고 할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저자는 책 속에서 이렇게 이야기한다. 

‘나’라는 존재를 늘 인식하고 살아가면서 그 나이에 맞는 매력과 아름다움이 있음을 잊지 않고, 자신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면서도 삶에 대한 새로운 희망을 버리지 않고 나아가는 것. 자신보다 앞서 그 나이를 먼저 지나온 선배의 이야기를 살펴보며, 나이 듦에 대한 부담감을 떨쳐내고 조금은 가볍게 나이 듦을 받아들일 수 있게 될 것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