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단독]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북한의 지령?

북한 노동신문 1년 전부터 대통령 탄핵 주장, 깜짝 놀란 네티즌들 분통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04.11l수정2017.04.19 17: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yosep2050@naver.com

“북한 주장 남한에서 실현, 이게 말이 돼?”

▲ 2016년 3월 26일자 북한 노동신문 6면, 북한 노동신문에는 1년 전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과 탄핵선동 글들이 도배되어 있었다.

최근 ‘박근혜는 반드시 탄핵될 것’이라는 내용의 글이 1년 전부터 북한 노동신문에 도배되어 있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북한학을 전공하고 있는 한 대학원생의 SNS 폭로로 시작된 노동신문의 사전 탄핵 주장은 급기야 박 전 대통령 탄핵이 북한의 사전 지령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이화여대 대학원에서 북한학을 전공하고 있는 손유민 씨(36)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폭로한 내용에 따르면 이번 학기 중간과제 공부를 위해 지난 4월 1일 학교 도서관 특수열람실에서 2016년 초에 발간된 북한의 노동신문을 뒤적이다가 신문에 실린 박 전 대통령 탄핵 관련 글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지난해 3월 발간된 것으로, 박 전 대통령이 탄핵되어야 하며, 꼭 탄핵될 것이라는 기사들로 이미 도배되어 있었다는 것. 결국 1년 후 북한이 주장하던 대로 박 전 대통령이 탄핵되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는 것이다.

▲ “북한 노동신문과 남한 언론 내용이 같은 것도 놀랍지만 북한을 적대국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북한의 악의적인 대남선동에 대해 아무런 비판의식이 없는 국민들의 사고수준이 더 황당하고 놀랍다” / 북한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게시된 박 전 대통령 탄핵 관련 대남풍자만화

손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과제 준비로 한 달 치 노동신문을 모두 읽으며 대한민국의 정치와 언론이 적대국인 공산주의 북한이 원하는 대로 움직이고 있는 것에 화가 났다”며 “북한의 역사교과서와 우리 역사교과서 내용이 비슷한 것과 지금 노동신문과 대한민국 언론의 내용이 똑 같다는 게 말이 되냐”고 울분을 토로했다.

손 씨가 폭로한 논란의 게시물은 공유 400건을 넘기며 인터넷과 SNS를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는 가운데 수백여 명의 네티즌들이 이를 두고 열띤 논쟁을 벌였다.

‘대통령 탄핵은 남북이 짜고 친 고스톱?’ 네티즌들 갑론을박

손 씨의 폭로를 접한 한 네티즌은 “어쩌다가 우리 대한민국이 이 지경까지 ... 마음이 아픕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다른 네티즌은 “작년에 박근혜 대통령 국회 연설에서 개헌하겠다고 발언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온갖 방송 매체들이 이미 한번 우려먹었던 정유라 관련 승마가 어쩌고 이화여대 입학이 어쩌고 방송을 때리기 시작할 때, 느낌이 상당히 좋지 않았다”면서 “이것들이 작업 들어가려고 밑밥을 깔고 있구나 하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고 했다.

또 다른 한 네티즌은 “그들(북한)의 뜻대로 돼가는 것이 10~20년에 걸쳐서 진행되었을 텐데, 이런 북쪽의 공작을 이제야 알게 되는 것이 더욱 말이 안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노동신문 내용이 아니라 그 내용을 폭로한 손 씨를 ‘수구꼴통’이라며 오히려 손 씨를 비난하는 등 다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고모 씨는 해당 게시물에 “이런 글은 수구꼴통들이 말하는 ‘빨갱이들의 선동’과 같은 부류인거 같다”는 내용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Jacob Lee라는 닉네임의 네티즌은 “북한 신문을 탐독하면서 (박 전 대통령을) 대한민국 국회가 탄핵하고 헌법재판소가 파면시켰으며 검찰이 구속시킨 게 모두 북한의 지령이었다고 주장하시는 분이 빨갱이겠죠”라는 힐난조 섞인 반응을 보여 일부 네티즌들의 격렬한 반발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다른 한 네티즌 신모 씨는 한 발 더 나아가 ‘북한을 적대국’이라고 표현한 손 씨의 글을 문제 삼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댓글에서 “80% 촛불시민에 대한 모독을 중단하라”, “대학생이나 되는 분이 북한을 대한민국 적대국이라 말하는 구시대적 발상이 이해 불가이며 정말… 이런 포스팅을 올리는 것이 이상하게 느껴진다”, “그것도 정유라의 옛 학교, 최순실의 비리를 밝혀내기 시작한 곳(이화여대)에서요”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는 손유민씨 페이스북의 해당 게시물

이러한 네티즌들의 다양한 반응을 접한 손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북한 노동신문과 남한 언론 내용이 같은 것도 놀랍지만 북한을 적대국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북한의 악의적인 대남선동에 대해 아무런 비판의식이 없는 국민들의 사고 수준이 더 황당하고 놀랍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우리 국민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북한에 대해 무지하다는 것을 이번 일로 비로소 알게 되었다”며 “앞으로 북한의 실상을 남한 국민들에게 알리는 인터넷 방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ohun22 2017-05-16 21:12:00

    땡전한푼 않먹은 역대 가장 깨끗한 대통령을 뇌물죄로 덮어씨워 끄러내린 종북좌파세력
    언젠가는 천벌을 받을 것이다 여인이 한을 품으면 5-6월에도 서리가
    내린다고 했으며 남의눈에 눈물흘리게 하면 제눈에는 피가 난다고 했다
    고연놈들 하늘이 무심치 않을 것이다 두고보자신고 | 삭제

    • ㅇㅇ 2017-05-11 23:17:42

      좆불충 탄핵 개돼지들은 싹 다 전기톱으로 육시를 해야한다. 나라를 망쳤다. 정유라 때문에 삼성 때문에 좆불들었다는 새끼들이, 권력으로 삼성X파일 수사 막았던 문유라애비를 뽑냐? 적폐세력 뽑은 개씨팔 민족의반역자 문베충새끼들 횃불로 불싸질러버려야한다. 나라의 적, 국민의 적 개 돼 지신고 | 삭제

      • 2017-05-01 20:19:30

        마치 북한 지령때문에 박근혜가 탄핵된거 같은 분위기던데 이여자글이나 댓글보면. 당신들은 진짜 박근혜가 죄가 없다고 생각하나? 탄핵이 아니라 돌팔매질을 당해도 모자란 것이 대통령 자리에 있었는데도 말이야. 정의는 자칭 보수라고 떠드는 당신들이 할 말이 아니지. 안보 교육이 제대로 안되서 그렇다는 말도 있던데 오히려 요즘 젊은 사람들 박씨 일을 계기로 더 많이 북한과 정치에 관심을 갖게 됐다. 그리고 보수를 지지하는 일부 사람들의 마인드가 재정신이 아닌 광기 어린 집단의 마인드라는 것도 너무나 잘 알고있다.신고 | 삭제

        • 에이스 2017-04-28 14:13:33

          딱 봐도 주작인데 역시나 구만~(하는 짓이 항상 그 수준이라니..)신고 | 삭제

          • 익명 2017-04-20 18:50:50

            http://www.jajusibo.com/sub_read.html?uid=26427&section=sc1&section2=
            북한이 생각하고 쓴게 아니라 이 기사보고 쓴거구먼신고 | 삭제

            • 이현엽 2017-04-14 10:42:41

              2000년대 이 후부터 정말로 심각하게 느낀 점은 북한이 대한민국에 간첩을 남파하지 않아도 자생적인 간첩들이 너무나도 많아 북한의 의도대로 움직여지고 있다는 것이다. 인터넷을 보아도, 언론매체의 기사들도 무엇인가 찜찜하다는 생각이 들곤 했다. 어떨 때 젊은 직장 사원들의 이야기에서 북한이 좋아하겠다는 생각이들 수 있는 이야기를 거침없이 하고 있고, 그게 아니라는 선배입장의 말도 묵살하는 이런 사태에서 지금 우리 한국의 교육이 내가 받았던 교육과는 한 참 다름을 느끼곤 한다. 이를 어쩌나신고 | 삭제

              • 강명숙 2017-04-13 17:19:00

                어쩐지...
                하는짓이 이상하다했어.
                촛불광장에 가보니 이석기석방, 사회주의가 답이다,
                이상하다했다. 하는짓도 비인간적이고..
                이상하다이상하다했더니...
                이노릇을 어찌한대요...신고 | 삭제

                • 대한국민 2017-04-12 14:03:13

                  그러게요!
                  말이 안되는 일이 벌어져도 눈 하나 까딱 안 하니 더 이상하지요..신고 | 삭제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