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문재인 유세차량 논란, 문 후보 측이 정치적으로 이용?

김진태 의원 “文, 누가 더 인명 경시?” 국민의당 양순필 중앙선대위 대변인 “문 측 억지 조문으로 선거에 이용” 맹비난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04.18l수정2017.04.18 18: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  phjmy9757@gmail.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 선거 유세차량 사고로 지난 17일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 본격적인 대선 선거운동을 앞둔 14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의 한 업체에서 래핑 작업을 마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유세 차가 작업장을 나서고 있다. / 연합

고인 가족 측에서 ‘유세차량 측이 119가 아니라 문 캠프 측에 먼저 연락했다’는 등 폭로성 주장이 나오면서 파문이 일고 있는 것.

문 후보는 제주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 사망자 조문을 갔지만, 유가족 측이 조문을 사양하며 반발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하는 등 파장이 만만치 않아 보인다.

특히 고인의 삼촌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고가 났을 때 화물트럭 운전자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선거대책본부에 보고부터 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한 매체는 “문 후보가 유가족이 조문을 사양했음에도 불구하고 경호원을 대동해 강제적으로 조문했다”거나 “유가족 측이 반발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도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갑론을박하고 있다.

중앙일보 등 언론보도에 의하면, 이에 대해 문재인 캠프 측은 “처음에 유족 측에서 사고 후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화가 난 상황에서 보도가 나왔다”며 “문 후보가 40분동안 유족들을 만나 그분들이 억울하게 느낀 부분을 풀어드리겠다고 약속했고 오해가 풀린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이를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문재인 후보 유세차가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하게 한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여론이 악화되자 문 후보는 사망자 유족이 반대하는데도 경호원을 동원해 유족을 막고 억지로 조문을 하고는 유세를 계속했다”면서 “더구나 문 후보 유세차 운전자는 사고직후 119에 신고를 하지 않고 캠프에만 알리는 바람에 생명을 구할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썼다.

이어 “2012. 12 박근혜 후보는 강원도 유세 중 보좌관이 교통사고로 사망하자 모든 유세일정을 취소하고 사흘 내내 빈소를 찾으며 고인을 애도했다”며 “문 후보는 세월호 사건에서 박근혜가 인명을 경시했다고 그렇게 비난해 왔다. 도대체 누가 더 인명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인가?”라고 꼬집었다.

▲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도 이날 비판에 나섰다. 유세차량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망한 뒤 문 후보가 조문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고 위로하기 위해 조문을 간 게 아니라, 억지 조문으로 사건을 덮고 심지어 선거에 이용하려고 간 것”이라고 비난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보도에 따르면 문 후보는 유가족이 반대하는데도 일방적으로 장례식장에 찾아가 이에 반발하는 유가족을 경호원을 동원해 막고 억지로 절하고 갔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 대변인은 조문 이후의 행동도 부적절했다고 지적하며 “후보 페이스북에 '책임지고 한 치의 억울함이 없도록 챙기겠다'고 홍보하고, 문재인 캠프 부대변인도 SNS에 글을 올려 언론플레이에 열중했다”며 문 후보 측이 오히려 이 사건을 대선정국에서 정치적으로 활용했다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그러면서 “경찰은 블랙박스 분석 등 철저하고 신속한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밝히고, 유가족 측이 제기한 의혹을 해소해 억울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공화당 신동욱 총재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유세차량 사망사고' 논란은 문재인 제주 일정 취소하고 직접 조문했으니 '만족해라 꼴'”이라며 “유족은 사고조치 미흡하다고 주장하니 '제2의 세월호 꼴'이다. 유세차량 진상특위 구성하고 유족이 만족할 때까지 조치하지 않으면 '세월호 남불내로' 꼴"이라고 꼬집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안베충안사모 2017-04-18 17:18:36

    가도ㅈㄹ,안가도ㅈㄹ 프로불편러가 여기있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신고 | 삭제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