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저축은행 브랜드 2017년 5월 빅데이터 분석... 1위 SBI저축은행, 2위 OK저축은행, 3위 한국투자저축은행
[브랜드평판] 저축은행 브랜드 2017년 5월 빅데이터 분석... 1위 SBI저축은행, 2위 OK저축은행, 3위 한국투자저축은행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7.05.29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5월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조사결과,  1위 SBI저축은행 2위 OK저축은행 3위 한국투자저축은행 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33개 저축은행 브랜드에 대해  2017년 4월 27일부터 2017년 5월 28일까지 저축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4,680,30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저축은행 브랜드 소비패턴을 분석했다. 지난 4월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5,033,719개와 비교해보면  7.02% 줄었다. 

▲ 저축은행 브랜드 2017년 5월 빅데이터 분석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저축은행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소셜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확산도로 측정된다.

▲ 저축은행 브랜드 2017년 5월 빅데이터 분석

2017년 5월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순위는  SBI저축은행,  OK저축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 아주저축은행, 고려저축은행, 현대저축은행, 동양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우리저축은행, JT친애저축은행, 스마트저축은행, IBK저축은행, 하나저축은행, 한화저축은행, 키움저축은행, NH저축은행, 동부저축은행, 세종저축은행, 드림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 HK저축은행, 삼호저축은행, BNK저축은행, 모아저축은행, 대신저축은행, OSB저축은행, 세람저축은행, 신한저축은행, 유니온저축은행, 조은저축은행,  공평저축은행 , 한성저축은행, 오투저축은행 순이었다.

1위, SBI저축은행은 참여지수 83,820  미디어지수   27,386  소통지수   280,685 커뮤니티지수  4,233 소셜지수  303,28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99,413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946,928보다 26.14% 하락했다.

2위,  OK저축은행은 참여지수 88,220  미디어지수  73,563 소통지수  251,757 커뮤니티지수   24,646 소셜지수  243,39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81,578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802,852보다 15.11% 하락했다.

3위,  한국투자저축은행은 참여지수 17,556  미디어지수  1,399 소통지수  285,615 커뮤니티지수  39,540  소셜지수  38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44,492 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20,865보다 55.97% 상승했다.

▲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7년 5월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SBI저축은행이 1위를 기록했다. 저축은행 브랜드 빅데이터량이 줄어든 패턴으로 분석되었다. 인터넷전문은행 K뱅크 등장으로  기존 저축은행도 핀테크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24시간 휴대폰만으로 은행업무가 가능하고 기술로 비용을 절감, 대출금리를 낮추는 것이 저축은행의 당면과제가 되었다. 브랜드 빅데이터가 줄어든 패턴을 유의깊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 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저축은행 평판지수는 2017년 4월 27일부터 2017년 5월 28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