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도는 이공계 지원방안
겉도는 이공계 지원방안
  • 미래한국
  • 승인 2003.08.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겉도는 이공계 지원방안 정부와 교육당국이 최근 이공계 기피현상에 대한 대책방안을 속속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이공계 출신에 대한 사회의 전반적 수요감소 등 근본적 문제를 다루기보다 일시적인 교육의 공급 측면만을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어 졸속행정이 아니냐는 비난이 일고 있다. 현재 학생들의 이공계 기피현상과 행정공무원의 특정분야 출신 편중현상은 지속될 경우 10년, 20년 내에 과학기술 낙후와 국제경쟁력 저하 등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정도에 이르렀다는 평가다. 최근 4년간 대입 자연계열 응시생 숫자는 37만 명에서 20만 명으로 85% 이상 줄었고 그나마 이공계 학생들 사이에서는 사법시험 열풍과 함께 의사고시 열풍이 새롭게 불고 있다. 중앙행정기관 공무원의 경우 전체 8만8,000여 명 가운데 2만1,700여 명이 기술직 출신으로 행정직과 비교해 3분의 1의 낮은 비율을 보이고 있으며 고위직으로 갈수록 그 비중이 급감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최근 ▲행정고시와 기술고시 통합 ▲이공계 공무원 채용비율 직급별 할당 ▲이공계 병역대체 복무기간 단축 ▲해외 이공계 석박사 취득 지원 등 이공계 지원 방안을 서둘러 발표하였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공계 기피의 근본원인이 이공계 출신 인재들을 대거 흡수해오던 제조업이 쇠퇴하는 현상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이 나와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김범수 기자 bumsoo@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