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탐방] 남양주시 오남 양지5지구 서희건설 ‘오남역 스타힐스’
[부동산탐방] 남양주시 오남 양지5지구 서희건설 ‘오남역 스타힐스’
  •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7.06.0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호선 연장 진접선 오남역(2020년 개통 예정) 역세권에 신규 아파트 공급이 예고됐다. 오는 6월 홍보관의 문을 여는 ‘오남역 스타힐스’는 남양주시 오남 양지5지구에 들어선다.

오남역에서 도보 10분 거리 내에 위치한 스타힐스는 4호선 연장 사업의 수혜를 품었다. 총 연장 14.9km에 달하는 진접선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사업 종점인 진접읍 금곡리에서 당고개역까지 14분이 소요돼 버스 대비 46분이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일 약 3만여 명이 복선전철을 이용, 국도 47호선의 만성 교통 전체 해소 개선이 전망된다. 개통 시 오남-노원 14분, 오남-별내-잠실을 30분 이내에 이동할 수 있어 서울 접근성이 비약적으로 상승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월 덕송-내각 고속화 도로도 개통돼 상계, 노원지역 접근성 향상을 바탕으로 전세이전이나 신규분양 희망 수요의 유입이 전망되고 있다. 이에 남양주시를 비롯한 인근 지역 주민들의 서울 시내 접근성 향상이 기대된다.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지구 양지리 101-4번지(A1블럭) 일원에 들어설 예정인 오남역 스타힐스는 이외에도 지난해 12월 개통된 덕송-상계 간 도로를 비롯해 오는 6월 포천-구리고속도로가 6월 개통 예정이며 구리-세종고속도로도 연결 예정으로 광역 도로망의 확충이 예정돼 있다.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이용의 중심으로 단지 앞 여우내 마을 버스 정류장이 위치해 광역버스(잠실, 강남역 등)을 이용해 출퇴근이 수월한 교통 여건을 구비했다.

도보 5분 거리에 양지초, 오남중, 오남고가 학세권을 형성하고 있으며 초특급 명문 학원가가 주변에 위치한 교육 특화 단지로 우수한 면학 분위기가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와 하나로마트도 근처에서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며 단지 배후에 펼쳐진 죽엽산과 주금산 등 녹지공간은 입주민들의 여가와 휴식의 공간이 될 전망이다.

사업지 주변의 개발 호재에 따른 인구 유입 및 배후수요 증가도 주목할 만하다. 남양주시에는 2021년 도시첨단 산업단지 조성이 예정돼 있다. 이 도첨산단은 완공 시 2,800여 명 이상의 고용 창출이 추산되고 있다. 또한 남양주 다산신도시(진건지구 내), 사농 도시첨단산업단지 내에 지식산업센터가 2021년까지 건립 예정이며 오남저수지 일원도 360,000㎡(축구장 50개 넓이) 규모의 호수, 숲, 석양, 자연경관을 테마로 하는 저수지로 조성돼 있다.

단지는 조경률이 35.60%(예정)에 달해 녹지 공간을 벗하는 공간으로 꾸며지며 인근에 기 입주 단지가 밀집돼 오남역 스타힐스와 함께 신흥 주거클러스터를 형성할 전망이다. 사업지는 오남지구 사업지역 내 속해 생활 편의시설 구성이 우수하며 진접 택지지구와도 인접했다. 단지 주변에 소규모 근린상권이 자리하며 도로교통망 개선으로 별내, 서울 노원 상권 이용도 용이하다.

맞통풍 구조가 적용된 실내는 4Bay 판상형 평면을 채택해 개방감과 공간 활용도를 높였으며 채광과 통풍에 유리하다. “ㄷ”자 주방을 설계해 주부들의 동선을 배려했으며 전 세대에 팬트리 공간이 제공돼 수납공간을 극대화한 가운데 안방에는 드레스룸도 설치된다.

단지 내에는 남양주 최대 규모 수준의 단지 커뮤니티시설이 입주민들의 편의를 도모한다. 커뮤니티시설은 수영장, 골프연습장, 피트니스센터 등이 계획돼 있다.

한편 이 아파트의 사업지인 오남지구과 인접 진접지구는 서울권의 이전 수요 및 지역개발에 따라 2010년 이후 인구와 세대수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남양주 전체 인구 22.2%인 15만1458명이 거주 중인 진접, 오남지구 일대에는 최근 10년간 오남지구 2,339세대, 진접읍 10,473세대가 공급됐을 뿐 2011년 이후에는 공급과 공급예정 물량이 전무(오남3 지주택 제외)했다. 

이에 오남지구와 진접지구의 아파트 시세도 수직 상승했다. 업계에 따르면 오남지구의 경우 올해 2월 기준 전용면적 59㎡의 시세는 지난 2015년 2월에 비해 2년 동안 평균 2,800만원 상승했으며 84㎡도 평균 3,300만원 상승했다. 진접지구 역시 같은 기간 전용면적 59㎡와 84㎡의 시세가 각각 평균 875만원, 2735만원 올랐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